광고
광고

경기도,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정영택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4:47]

경기도,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정영택기자 | 입력 : 2019/10/16 [14:47]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 DB)

 

경기도는 16일 가평군 미래도시 발전의 청사진인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 수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2035년 가평 군기본계획은 가평군에서 수립한 2035년까지의 장기적인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기존계획인 ‘2020 군기본계획과 비교해 인구목표를 13만명에서 3만명 감소한 10만명으로 계획했다.

 

시가화용지는 2.720감소한 12.850, 시가화예정용지 물량은 24.899감소한 16.951, 보전용지는 27.829가 증가한 813.859로 정했다.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1도심(가평), 3부도심(청평, 설악, 현리)을 그대로 유지하고, 4개의 지역생활권(가평, 청평, 설악, 현리)3개의 지역 생활권(가평, 청평·설악, 현리)으로 개편해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교통계획에는 국가철도망계획 등 상위계획 및 관련계획에서 제시된 도로 및 철도계획을 반영했고, 현재 간선도로망의 서비스 수준을 분석해 소통상태가 원활하지 못한 구간에 대한 개선차원에서 가로망을 확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공원녹지계획으로는 목표 연도인 2035년까지 각종 개발사업 추진 시 공원녹지를 확보해 실질적으로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원을 조성함으로써 1인당 공원면적 13.2까지 확보토록 제시했다.

 

아울러, 도시의 아름다운 경관 및 미관 유지를 위해 경관 유형별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은 물론, 기타 사회, 문화, 경제, 방재안전계획 등 각종 개발지표를 설정했다.

 

도는 이번 2035년 가평군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대내외 정책 및 개발 등 여건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단계별로 도시를 관리해 지속 가능한 도시성장 관리방안을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가평군에서는 이번에 승인된 군기본계획을 군민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10월 중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람할 예정이다.

 

 

 

 

 

정영택 / 기자, 등단 소설가. 서강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중국학과 석사과정 수료. 세상 돌아가는 일, 그리고 그 세상을 돌아가게 만드는 힘의 원천 즉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정영택 기자입니다. 제보주시면 감사한 마음으로 달려가겠습니다. 제보/보도정정 요청 010-2473-2815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