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2019년 제3회 추경예산안 심사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0:43]

양주시의회, 2019년 제3회 추경예산안 심사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0/15 [10:43]

▲ 사진= 양주시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사진제공=양주시의회)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14일 제310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시에서 제출한 2019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했다고 15, 밝혔다.

 

시 제3회 추경예산안 전체 규모는 9,280억 원으로 2019년 제2회 추경예산액보다 약 490억 원(5.58%)이 증가했다.

 

시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지방교부세 및 조정교부금, 도비 등 정부 추경예산과 경기도 추경예산을 반영하고, 돼지열병으로 인한 방역 예산 등을 편성했다.

 

이번에 제출된 추경안의 세출예산 증가액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분야는 환경보호 분야 268억 원, 수송 및 교통 분야 140억 원으로 나타났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환경보호 분야는 하수관로 정비사업 184억 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 52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사업에 10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수송 및 교통 분야 주요 사업예산은 옥정신도시 회암천 자전거도로 개설사업 26억 원, 고읍-고암 간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10억 원, 백석-양주역 간 도로 확포장 공사 10억 원, 방성-산북 간 도로 확포장공사 10억 원 등이다.

 

한편 시의회는 오늘 추경예산안 심사를 끝낸 뒤, 16일 계수조정을 거쳐 오는 18일 제3차 본회의에서 2019년도 제3회 추경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