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 '돼지열병 방역' 뚫리나? 긴장 고조.. 6일 오전, 첫 의심사례 접수.

관인면 소재 A농가 돼지 2마리 폐사 신고.. 오후 4시 이후 판정 결과 예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6 [14:56]

포천시 '돼지열병 방역' 뚫리나? 긴장 고조.. 6일 오전, 첫 의심사례 접수.

관인면 소재 A농가 돼지 2마리 폐사 신고.. 오후 4시 이후 판정 결과 예상..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6 [14:56]

▲ 포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거점초소.(사진=포천시청) 

 

경기 북부지역 최대 양돈농가 지역인 포천시가 6일 오전, 오전 관인면 소재 A양돈농가에서 돼지 2마리가 폐사하면서 농림축산 당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심축 신고를 접수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59개 농가에서 돼지 약 278천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포천시에서는 최근까지 축산농가초소 143개와 거점소독시설 8개를 운영하는 등, 중앙정부의 방역메뉴얼보다 한 층 더 강화된 방역시스템을 구축하고 민관군 합동,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시와 방역 당국은 의심축 발생 양돈농가 주변의 이동을 보다 철저히 차단하고 소독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번 ASF판정결과가 금일 오후 4시 이후께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못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