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파주시의회, 시 관내 모든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예방적 살처분' 건의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11:03]

파주시의회, 시 관내 모든 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예방적 살처분' 건의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4 [11:03]

 

 

 

▲ 파주시의회 전경./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경기 파주시의회는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로 발병된 이후 지난 2일 또 다시 적성과 문산에서 2건이 연달아 확진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확산방지 대책마련을 위한 긴급의원총회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손배찬 의장을 비롯한 의원 전원은 의회차원에서 축산농가와 협의를 통해 3가 넘는 지역도 예방적 살처분을 하도록 시와 중앙부처에 건의할 것을 제안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전 파주 지역에서는 91개 농장이 총 11317마리의 돼지를 사육했으나 이번 돼지열병으로 추가로 57543만리의 돼지가 살처분 됐다.

 

3일 문산읍 돼지 농가까지 확정 판정이 나면서 파평, 적성이 아닌 문산까지 남하했다. 이 농장에서는 돼지 2300여마리를 기르고 있다. 시는 연이어 3건의 ASF가 발생하면서 전체돼지의 절반 이상을 살처분하고 있다.

 

의원 전원은 ASF에 따른 방역 및 살처분 비용이 점차 증가되고 있고, 경기남부와 충청 이남 지역으로의 확산을 조기에 방지하기 위해 예방적 살처분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 예방적 살처분에 따른 양돈 농가와의 협의는 반드시 필요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앞서 5건이 연이어 발생한 인천 강화군의 경우, 확산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로 강화군 내 모든 돼지를 예방적 살처분하기로 한 바 있다.

 

또한 시의원들은 ASF로 이동제한 조치가 걸려있어 농가마다 돼지 축분처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며 축산 농가로부터 가장 가까운 축분처리장으로 반입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집행부에 건의했다.

 

그 외에도 파주개성인삼축제 취소에 따른 홍보 및 구입방안 등도 함께 논의됐는데 향후 개성인삼축제추진위원회 및 파주인삼농협 등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개성인삼 판로 대책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파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