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특사경, 고발 조치된 환경법규 위반업체 84개소 검찰송치

대기오염방지시설 미가동, 폐시멘트 오염수 하천배출 등 고발업체..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18:15]

경기도 특사경, 고발 조치된 환경법규 위반업체 84개소 검찰송치

대기오염방지시설 미가동, 폐시멘트 오염수 하천배출 등 고발업체..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3 [18:15]

경기도는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거나 폐시멘트가 포함된 오염수를 인근 하천에 무단 방류하는 등 환경법규를 위반한 업체들이 도 특별사법경찰관 수사에 대거 적발됐다고 3일 밝혔다.

 

도 특사경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환경법규를 위반해 특사경에 이미 고발 조치된 업체들을 집중 수사한 결과 84개 업체를 적발, 검찰에 송치했다.

 

위반내용은 대기오염 방지시설 부적정 운영 등 대기분야 48공공수역 폐기물 유출 등 수질분야 9폐기물 무단투기 등 폐기물 분야 8대기총량 미신고 등 수도권 대기환경 분야 8기타 환경 관련법 위반 사항 11건 등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반도체 관련 부품 등을 제조 하는 김포시 소재 A업체는 대기배출시설인 플라스틱 성형시설을 운영하면서 배관이 절단된 방지시설을 부적정하게 가동하다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의왕시 소재 B건설업체는 상수도 배관 교체공사 중 폐기물에 해당되는 폐시멘트가 포함된 오염수를 우수관을 통해 인근 하천에 방류하다 덜미가 잡혔다.

 

여주시 소재 C업체는 산 아래 도로변에 폐전선 등 사업장폐기물을 무단 투기한 사항이 적발돼 시로부터 조치명령을 받았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아 고발 조치됐다.

 

이병우 단장은 환경법규를 위반해 고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중히 처벌하여 환경오염 관련 불법행위가 경기도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