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 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초소 근무 자원 눈길..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8:26]

포천시의회, 아프리카돼지 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초소 근무 자원 눈길..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0/01 [18:26]

▲ 포천시의회가 직접 맡아 운영중인 일동면 제15초소.(사진=포천시의회) 

 

경기 포천시의회(의장 조용춘)가 지난 10월 29일부터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총력방어를 위해 시의원을 비롯한 전 직원이 통제초소 근무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시의회 의원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사태가 장기화됨에 양돈농가의 불안감 해소와 방역작업에 힘을 보태고자 보여주기식 위로 방문이 아닌 일동면 제15초소를 직접 맡아 직원들과 함께 교대로 운영하고 있어 시민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조용춘 의장은 "강도 높은 방역을 통해 포천시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입되지 않도록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며 “의원과 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143개 초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하루 100여 명의 공무원이 투입된 초소근무 현장에서 하루 12시간씩 2교대로 농장에 출입하는 차량과 인원을 통제하고 소독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포천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