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예방 대응상황 점검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4:45]

경기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예방 대응상황 점검

오민석기자 | 입력 : 2019/10/01 [14:45]

 

▲ 경기도 실·국장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사진제공=경기뉴스포털)  

 

경기도는 1일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도 관련 실·국장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열고 발생가능한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도는 제13호 태풍 링링과 제17호 태풍 타파의 피해복구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이 아직 진행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번 18호 태풍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는 비닐하우스 등 농업시설물과 양식장 등 해양수산 피해물에 대한 사전 점검하는 한편 위험한 간판과 현수막 등에 대한 점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로사면, 하천정비사업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과 함께 전도위험이 있는 가림막과 타워크레인에 대한 사전 철거를 할 계획이다.

 

특히, 도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살처분 매립한 곳이 유실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점관리 지역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과 안전조치를 해 나갈 방침이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