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6군단 청명대대 김동균 준위, 배상영 대위, “'헌혈'로 작은 사랑실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0:06]

6군단 청명대대 김동균 준위, 배상영 대위, “'헌혈'로 작은 사랑실천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9/18 [10:06]

▲ 6군단 청명대대에서 근무하는 김동균 준위와 배상영 대위는 사랑과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꾸준한 헌혈을 해왔고, 헌혈 유공 명예장 및 은장을 수여받았다./왼쪽부터 배상영 대위 김동균 준위(사진제공=6군단 청명대대)  

 

군 입대후 꾸준한 헌혈로 사랑과 나눔의 가치를 실현해온 현역군인들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육군 제 6군단 청명대대에서 근무하는 김동균 준위와 배상영 대위.

 

청명대대에서 근무 중인 김 준위는 지난 1996년 동생의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인해 혈액 부족의 심각성을 인식하게 됐고, 현재까지 23년 동안 총 118(47.200ml)의 헌혈을 해 지난 8월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명예장을 수여 받았다.

 

배대위 또한 지난 2011년부터 남을 도울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우연히 대학교에 설치된 헌혈의 집 방문을 통해 현재까지 총 31(12,400ml)의 헌혈을 해 지난 3월 헌혈 유공장 은장을 수여 받았다.

 

김 준위와 배 대위는 평소 바쁜 부대업무 속에서도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력을 키워 헌혈을 지속해 왔으며, 부대원들에게도 작은 정성으로 큰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헌혈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등 부대의 헌혈 전도사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10월초 부대 간부 및 용사들과 함께 단결활동 간 단체 헌혈도 계획하고 있다.

 

김 준위는 나의 작은 정성이 타인에게는 큰 힘이 된다는 것을 헌혈을 통해 알았다, “앞으로도 꾸준한 체력관리를 통해 생명 나눔에 동참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 배 대위많은 사람들이 헌혈의 소중함을 인식하고 적극 동참 할 수 있도록 헌혈 전도사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