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윤국 포천시장, 태풍 링링 총력대응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7:37]

박윤국 포천시장, 태풍 링링 총력대응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9/06 [17:37]

▲ 사진=포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사진제공=포천시청)     

 

경기 포천시 박윤국 시장은 6일 제13호 태풍 링링(LING LING) 북상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을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안을 따라 북상 중인 태풍 링링7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2년 피해가 컸던 태풍 볼라벤과 유사한 경로를 보이고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에 시는 태풍 예비특보에 따라 24시간 비상상황 근무체계를 철저히 유지하고, 기상상황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 발생 시 신속한 보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황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는 앞서 하천 범람이 우려되는 포천천 주변에 주차된 차량을 이동 조치했으며 출입을 통제했다. 시민들의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주요 공사장이나 시설물, 노후 축대 등 재해취약지역과 수확기를 앞둔 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현장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시민들에게는 SNS 및 마을 방송 등을 활용해 기상 상황을 안내하고 태풍 대비 행동요령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박윤국 시장은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인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