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준 고양시장, “박원순, 기피시설 현대화.. 통 큰 결단 내려야”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10:16]

이재준 고양시장, “박원순, 기피시설 현대화.. 통 큰 결단 내려야”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9/02 [10:16]

▲ 대덕동주민자치위원회가 "서울시 수유 난지물센터 지하화 또는 영구 폐쇄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사진=고양시청)     

 

경기 고양시 대덕동 주민들이 고양시민에게 고통을 주는 서울시 소유 난지물재생센터를 지하화 또는 영구 폐쇄하라고 요구하며 지난 819일부터 분뇨음식물 폐수 운반차량의 진입을 저지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이재준 시장이 난지물재생센터 현장을 방문해 시의 입장을 밝혔다.

 

현장에서 이 시장은 서울시는 서울 내 소재한 기피시설의 개선에만 급급하고,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은 사실상 방치한 상태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 더 이상 장기계획을 운운하며 고양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박원순 시장은 즉각 기피시설 현대화 및 전면 지하화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고통을 주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부터 해결하는 것이 마땅하며, 서울시 의회는 올해 예산에 반드시 지하화 예산을 반영해야 할 것라고 지적했다.

 

난지물재생센터 내에는 서대문은평마포종로영등포 등 서울시 5개 구가 함께 운영하는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도 운영되고 있어 현재 인근 자유로를 달리는 차량에서도 악취가 느껴질 만큼 시설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최근 이 자치구들이 사용할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까지 고양시나 다름없는 지축삼송지구 인근에 계획되면서 갈등의 골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각 구청 차원의 대응에만 급급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2, 기피시설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고양시와 상생발전 공동합의문을 체결한 바 있지만,  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난지물재생센터를 지하화하겠다는 추상적인 장기 계획만 제시할 뿐, 세부 계획조차 수립하지 않은 상태이다.

 

고양시의 요구 끝에 양 시는 지난 5월부터 공동협의회를 운영하고 있지만, 아직 뾰족한 해결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고양시 주민들은 고양시에 소재한 서울시 기피시설은 난지물재샐센터와 서울시시립승화원 등 5곳으로 지난 3~40년간 주민들에게 큰 고통을 주는 것은 물론 도시의 정상적인 발전까지 가로막아 왔다. 그러나 서울시는 주민지원금과 같은 미봉책으로 일관하며 주민 갈등만 유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재준 시장 역시 서울시민의 안락함을 위해 기피시설을 고양시민에게 떠넘기고 나서 최소한의 책임조차 지지 않는다면 주민과 함께 고양시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이용해 서울시의 갑질과 특권행정을 막을 것고 일침을 놓았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