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잔디밭 영화제’서 광복의 의미 되새겨..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09:34]

경기도, ‘잔디밭 영화제’서 광복의 의미 되새겨..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8/13 [09:34]

 

 

경기도는 13, 오는 17일 저녁 8시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에서 열릴 한밤의 피크닉에서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한다고 밝혔다.

 

<아이 캔 스피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007년 미국 의회 공개 청문회에서 증언을 했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작품으로, 아직 끝나지 않은 우리역사의 아픔과 광복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청각 장애인들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자막과 화면해설이 포함된 배리어프리방식으로 상영된다.

 

잔디밭 영화제 한밤의 피크닉은 지난 7월 장마로 인해 2주간 우천취소 됐던 점을 감안, 오는 오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24일과 31일에는 <아이스 에이지 : 지구 대충돌>, <주토피아>가 상영된다. 영화제는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돗자리 대여와 팝콘이 무료로 제공된다.

 

정정화 경기도 행정관리담당관은 앞으로도 광장에서 열리는 여러 문화행사를 통해 경기북부 도민들의 문화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도민들의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