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이종인 의원, 일본 경제보복 강력 규탄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8/09 [17:20]

경기도의회 이종인 의원, 일본 경제보복 강력 규탄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8/09 [17:20]

▲ 사진=경기도의회 이종인 의원이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의 의미로 삭발투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종인 의원(, 양평2)9, 일본 대사관 앞에서 삭발식을 했다.

 

이 의원은 9일 서울에 위치한 주한 일본대사관에서 강력한 규탄의 목소리를 내고 항의의 의미로 삭발투쟁을 단행하고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 의원은 성명문에서 최근 현 일본의 아베 총리와 극우세력들은 정치적 야욕을 이루기 위해 혐한감정을 앞세워 내정간섭에 가까운 상호 자유무역에 대한 신뢰를 위반하는 일방적인 외교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보며,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에 대해 강력규탄하며 즉각적인 제재조치 철회와 사과를 요구했다.

 

 

< 성명문 >

의병의 고장, 양평군 지역구 출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종인 의원입니다.

며칠전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일본산 불매운동은 한다는 여학생의 말에 가슴 한가운데 무엇인가로 한 대 맞은 느낌이었습니다.

 

최근 현 일본의 아베 총리와 극우세력들은 정치적 야욕을 이루기 위해 혐한감정을 앞세워 무역보복이라는 이름으로 내정 간섭에 가까운 상호 자유무역에 대한 신뢰를 위반하는 일방적인 외교적 압박을 강행했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무역보복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한 일방적 외교적 협박은 경제제재로 이어졌으며 지금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에 이르렀습니다.

 

과거 일제는 무력을 앞세운 식민침략을 하고도 반성과 사죄는커녕 다시한번 더 한반도 침략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한반도 경제침략에 우리는 항의 합니다.

 

우리는 모두 알고 있습니다. 과거 일제식민 침탈은 10년 한일 병탄만이 아니었습니다.국권 침탈 과정은 ‘04년 한일의정서’, ‘05년 을사늑약’, ‘07년 정미늑약’, ‘09년 기유각서’, 그리고 종국엔 1910한일병탄으로 매듭지어진 아픈 역사입니다.

 

지금 일본은 우리에게 강제징용배상판결을 문제 삼고 있는 것 같지만 우리와 일본과의 분쟁은 강제 징용 피해자만 해당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에게는 독도와 전시 강제 성노예피해자를 비롯한 식민지 피해자들이있습니다.

 

지금 일본은 앞으로의 분쟁때마다 우리의 목줄을 조일 만능열쇠를 갖길꿈꾸고 있습니다. 우리가 독도를 두고 어디로 도망을 가겠습니까?

 

일본 아베 총리와 일본 극우세력들로 부터 자행되는 경제침략행위에 대한 분노의 감정을 전달한다면 제 머리카락 따위는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100년 전 우리 조상님들께서는 지금 우리가 식민지의 노예가 아닌 자유로운 인간이 될 수 있도록 저희를 지켜주셨습니다.

 

2019년은 3.1 운동이 100년이 되는 해입니다. 과거 3.1운동 때 독립을 외쳤던 이유가 100년 뒤 다시일제로부터 침탈되기 위한 운동이 결단코 아니었습니다.이번엔 우리의 차례입니다.일본에게 말 뿐인 반성과 사죄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반성과 사죄에 부합하는 행동만이 한일 양국이 다시 함께 나아갈 수

있는 길입니다.

 

일본 아베는 한국에 대한 내정간섭과 경제침략을 즉각 철회하고 사죄하라!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