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미군공여지 국가주도개발 조속히 추진해야..”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6:37]

이재명 “미군공여지 국가주도개발 조속히 추진해야..”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7/29 [16:37]

▲ 사진= '미군공여지 국가주도개발 추진 협약식'(왼쪽부터 안병용 의정부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종환 파주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 이재명 지사와 최종환 파주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29일 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미군공여지 국가주도개발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정·홍문종·김성원 국회의원, 김원기 도의회 부의장, 조성환·손희정·김경일·이진·최경자·권재형·유광혁·김동철 도의원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현재 경기도의 반환대상 미군 공여지 면적은 총 172.5, 전국의 96%에 달한다. 이중 84%144.6가 경기북부에 위치해 있다.

 

개발이 가능한 반환공여구역은 의정부 8, 파주 6, 동두천 6, 하남 1, 화성 1곳 등 총 5개 시·군 내 22개소로, 현재 16곳은 반환이 완료됐으나 의정부 캠프잭슨, 동두천 캠프모빌 등 6곳은 미 반환 상태다.

 

도와 5개 시군은 지난 2008년부터 반환공여지에 대한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나, 반환된 16곳 중 의정부 캠프카일이나 파주 캠프자이언트 등 6곳은 방대한 기지규모, 높은 지가 등의 이유로 지자체 차원에서의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미군공여지 국가주도 개발이 현 정부의 주요 공약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이고 조속한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도와 3개 시군은 협력체계를 구축, 미군공여지 국가주도개발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반환예정 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과, 지역발전을 견인할 개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상호 협력하고, 정부 지원이 확대되도록 미군 공여구역법 개정 등 관련 제도 개선에도 함께 힘쓰기로 했다.

 

한편, 도는 민선7기 들어 반환공여지 개발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조세 감면,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등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국가차원의 반환공여지 개발 활성화를 위해 올 8월부터 행전안전부가 추진할 반환공여구역 조기 활성화 방안(국가주도 개발)’ 정책연구에 전담기구 설립 및 특별회계 설치 등 도의 의견이 반영되는데 힘쓰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