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 세미원, 지방정원 첫 사례 ..휴식+ 생태관광의 "보고"

두물머리와 연계한 국가정원 목표

경기북도일보 TV | 기사입력 2019/07/11 [10:43]

양평 세미원, 지방정원 첫 사례 ..휴식+ 생태관광의 "보고"

두물머리와 연계한 국가정원 목표

경기북도일보 TV | 입력 : 2019/07/11 [10:43]

 

두물머리와 연계한 국가정원 목표

수생식물의 관광화, 산업화, 생태교육화를 위한 법적 지위 확보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이 ‘경기도 지방정원 제1호’로 지정되었다. 순천만 국가정원의 성공을 바탕으로 전국의 각 지자체는 국가정원 및 지방정원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현재 광역단체장이 지정하는 지방정원은 울산 태화강이 유일하며 양평 세미원이 두번째로 지방정원 지위를 획득했다.

 

지난 3월부터 양평군이 주체가 되어 경기도에 지방정원을 신청하였고 경기도의 검토‧심의를 거쳐 27일 최종 지정을 이루어냈다.

 

세미원은 15년 전만 해도 상류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로 가득했던 부지에 한강을 맑고 아름답게 보전하고자 경기도와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연꽃을 비롯해 수질과 토양 정화 능력이 탁월한 수생식물을 식재하여 조성하였다. 2004년 개원하여 상춘원과 모네의 정원 등 연밭 4개소, 국사원, 연꽃박물관, 배다리, 세한정을 차례로 조성하였으며 양평지역환경교육센터로 지정되어 환경교육의 장으로서도 역할하고 있다. 이후 천혜의 환경적 특성과 수도권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으로 연간 약 50만 명의 국‧내외 관람객이 찾는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15년 간 세미원은 수생식물의 관광화, 산업화, 환경자원화, 생태교육화에 실증적으로 기여했으나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법적 지위가 미흡했던 것이 흠이었다. 이제 지방정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제2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세미원은 정원의 품질 확보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관람 만족도를 높이는 한편 연꽃, 연잎, 연자 등 수생식물을 소재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산업화를 추진하고 체계적인 수생식물 품종 연구 및 개량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교육센터로서 전문성을 가진 생태교육과정 개발, 정원박람회 등 관련 행사 개최가 가능하며 향후 국가정원 등록을 위한 자격 요건도 확보하게 된다. 나아가 양평지역의 브랜드 가치 상승 및 관광객 증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형근 세미원 대표이사는 “세미원의 부족한 기반시설과 계절적 한계를 해소하고 지역주민을 비롯한 수도권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과 고품질의 생태관광을 제공함으로써 정원문화의 확산‧보급에 기여할 수 있는 유익한 공간으로 재탄생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 경기도 양평 세미원, 일심교./ 경기북도일보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