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의회 개원 1주년, ‘시민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의회’ 만들 것.

초심 잃지 않고 시의 당면과제 해결에 최선 다할 것.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18:10]

포천시의회 개원 1주년, ‘시민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의회’ 만들 것.

초심 잃지 않고 시의 당면과제 해결에 최선 다할 것.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7/04 [18:10]

▲ 경기 포천시의회 제5대 시의원들.(사진=포천시의회)     © GNNet

 

경기 제5대 포천시의회(의장 조용춘)가 지난해 7월 ‘시민과 공감하고 신뢰받는 의회’를 의정방침으로 정하고 힘차게 출발한 후 개원 1주년을 맞아 지난 소회를 밝혔다.

 

제5대 의회는 ▲시민을 찾아가는 ‘현장의회’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 의회' ▲견제와 협력하는 ‘균형 의회’ ▲연구하고 노력하는 ‘공부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1년간 7명의 의원 모두가 열심히 노력해 왔다.

 

포천시의회는 지난 1년간 3번의 정례회와 6번의 임시회 등 105일간의 의사일정을 통해 예산·결산안 7건, 조례안 88건, 동의안 등 기타안 36건, 건의·결의안 2건, 시정질문 13건 등 총 146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또한, 집행부 5회, 사회단체 8회 등 총 13회의 의원간담회와 현장에서 해결책을 찾기 위한 19개소의 주요사업장 현장답사를 통해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 현안을 파악함으로써 최선의 대안 마련과 시민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

 

 

특히, 포천시의회는 집행부와 함께 전철7호선 예타 면제를 위해 청와대, 국회, 경기도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전철유치의 당위성을 호소하고, 의장을 포함한 시의원들이 앞장서서 삭발에 나서는 등 시민들과 함께 전철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결과, 지난 1월 29일 정부로부터 ‘전철7호선 포천 연장사업 예타 면제’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또한, 지난 6월 14일에는 750㎿급 친환경 양수발전소를 포천에 유치함으로써 수도권 전력난을 해소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관광명소를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게 됐다. 시의회는 여야를 떠나 7명의 의원 모두가 발 빠르게 양수발전소 유치에 대한 동의 및 지지 입장을 선제적으로 발표함으로써 대규모 사업을 유치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제5대 시의회는 젊은 초선의원이 많다 보니 행정의 이해도가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와는 다르게 신선함과 패기로 가장 역동적인 의회를 만들며, 지난 1년간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기능을 강화, 강도 높은 비판과 실현가능한 대안을 제시하는 등 생산적이고 경제적인 의정활동을 전개해 왔다.

 

특히, 지난 1년간 의원발의 조례가 16건으로 전체 조례 88건의 18.2% 차지하는 등 시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원들의 노력이 두드러지면서 어느 역대 시의회보다 열정과 노력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집행부의 잘잘못을 따지는 의원들의 강도 높은 지적과 날카로운 질의가 쏟아졌고, 시정 질문을 통해 시가 추진하고 있는 주요사업에서 발생된 문제점을 지적하며 시정 또는 재고를 촉구하는 등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 역할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시의회는 ▲도봉산·포천선(옥정-포천) 건설사업 조속 시행 촉구 건의안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이전 건립 반대 촉구 결의안 ▲포천 양수발전소 유치 지지 선언 등의 채택을 통해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신속하게 단합된 의견을 제시하는 등 포천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한 의정활동에 전념했다.

 

조용춘 의장은 “제5대 의회에 많은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신 시민들과 열정적으로 의정활동을 펼친 동료 의원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시가 당면한 지역현안을 해결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시민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의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철7호선과 양수발전소 건설, 한탄강 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천~화도 구간 수원산 터널 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건설, 경기 포천공공산후조리원 건립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시와 지역 정치권, 시민들과 지혜를 모으고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포천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