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이화순 행정2부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 "철통 방어"

12일, 포천 소재.. 잔반사료 업체 현장점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6:35]

경기도 이화순 행정2부지사, 아프리카 돼지열병.. "철통 방어"

12일, 포천 소재.. 잔반사료 업체 현장점검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6/12 [16:35]

▲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원천차단을 위해 포천시 창수면 소재 잔반사료 제조업체를 현장방문해 철저한 관리와 주의를 당부하고 있는 이화순 부지사./경기북도일보(사진=경기도북부청)     © GNNet

 

 

경기도 이화순 행정2부지사가 12일 오후, 포천시 창수면 소재 남은 음식물(잔반)사료 제조업체를 방문해 잔반처리와 관리 상태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에게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된 가운데, 중국 등 해외사례의 경우, 잔반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는 데 따른 것이다.

 

돼지에게 남은 음식물 사료를 먹이기 위해서는 ASF바이러스가 소멸되도록 해당 음식물을 80도 이상에서 30분 이상 가열처리를 해야 한다. 위반 시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한다.

 

이화순 부지사는 이날 방역 담당자들에게 사소한 것 하나라도 놓치지 않고 방역관리를 철통같이 해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을 수 있다중앙정부, 시군, 유관기관, 농가, 업체 등 다양한 주체들과 긴밀히 협력해 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현재 ASF 국내유입 방지를 위해 지난 1일부터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신고체계를 유지 중이며, 방역전담관 201명을 지정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과 현장점검을 벌이고 있다.

 

현재 접경지 일원 7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8개소(김포1, 파주3, 연천1, 양주1, 포천1, 동두천1)와 통제초소 4개소(김포2, 파주1, 연천1) 등 방역거점을 운영 중이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22개 시·2739, 장비 315대 등 살처분 인력과 장비를 준비한 상태다.

 

이 밖에도 주요 감염매개체인 야생멧돼지 감시·포획체계를 구축하고, 잔반 급여농가에 대한 정기점검, 방역관 및 농가 대상 방역교육, 방역 도상훈련, 방역수칙 홍보, 불법 수입축산물 유통·반입 단속 등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