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 나리농원에 오면.. "힐링+소중한 추억" 있습니다.

김신근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5:09]

양주시, 나리농원에 오면.. "힐링+소중한 추억" 있습니다.

김신근 기자 | 입력 : 2019/06/07 [15:09]

▲ (사진=양주시)     © 김신근 기자


경기 양주시 ‘나리농원’에 꽃양귀비(2770㎡), 청보리(2000㎡), 사계장미(1400㎡)가 만개하면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져 도심 속 힐링공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양주시 나리농원은 양주시 광사동 51-56번지 일원에 위치한 도시민을 위한 체험관광농원으로 전국 최대의 천일홍 군락지이자 핑크뮬리 전국 4대 성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봄에는 꽃 양귀비와 사계장미, 청보리를, 가을에는 천일홍과 꽃 댑싸리, 핑크뮬리, 퍼플뮬리, 가우라 등을 만나볼 수 있는 서울 근교의 관광명소로도 유명하다.
 
양주시는 지난 2012년 경기동북부 생활권 도시민을 위한 자연친화형 힐링 공간 조성의 필요성을 인식, 대체농지부지를 매입해 체험관광농원을 조성했으며 양주꽃밭 관광코스를 개발하는 등 해마다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올해에도 나리농원의 123,637㎡(37,400평) 부지에 천만송이 천일홍을 비롯한 계절별 14여종의 대단위 꽃단지를 조성, 형형색색의 꽃을 감상할 수 있는 힐링공간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9월부터 10월까지 천일홍, 핑크뮬리 등 다채로운 꽃과 연계한 특색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2019년 경기관광유망축제로 선정된 ‘양주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가 천일홍 전국 사진공모전, 어린이 그림대회 등 시민 경연대회, 관광객이 함께하는 공개방송, 다채로운 공연 등으로 꾸며질 예정으로 많은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나리농원이 경기북부 중심도시이자 수려한 자연경관과 풍부한 유,무형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문화관광도시 양주시의 위상에 걸맞은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나리농원을 방문하시는 관람객들이 행복하고 아름다운 추억을 많이 담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희대학교를 졸업 했으며 ROTC 24기 포병 임관. 2007~2016년까지 정부 보조사업으로 대한민국 농업정책을 이끌었습니다.
2016~ 후반기부터 화성저널 편집국장을 해오다 뜻이 있어 경기북도일보에 합류하였습니다. 정론직필. 지역 언론문화 창달에 조그만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사제보/ 정정보도 요청 010-7305-326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