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양아쿠아스튜디오, 영화 ‘기생충’효과 “톡톡”

‘기생충’ 등장 기택네 반 지하 집과 동네 전체 제작 촬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0:47]

고양아쿠아스튜디오, 영화 ‘기생충’효과 “톡톡”

‘기생충’ 등장 기택네 반 지하 집과 동네 전체 제작 촬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6/07 [10:47]

▲ 고양아쿠아스튜디오에서 지난 2018년 3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제작 촬영된 기택네 반지하 영상./경기북도일보(사진= 구글 예고편 영상캡처)     © GNNet

 

경기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원장 김재현)이 수탁 운영하고 있는 고양아쿠아스튜디오가 지난 521일 열린 72회 칸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어 주목된다.

 

고양아쿠아스튜디오에서는 지난 20183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영화 기생충에 등장하는 기택(송강호 분)네 반 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정교하게 만들어져 촬영됐다.

 

지난해 511일 영화 기생충의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와 촬영·홍보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식에는 봉준호 감독과 함께 배우 최우식, 박소담씨가 핸드프린팅 행사도 같이 진행한 바 있다.

 

현재 아쿠아스튜디오는 실내 스튜디오 건설을 진행 중에 있으며 2019년 말 준공 예정이다. 이를 통해 경쟁력을 한층 높여 기존의 특수효과 촬영뿐만 아니라 부산으로 이관 예정인 '남양주 종합촬영소'의 공백까지도 일부 해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재현 원장은 고양아쿠아스튜디오는 세계 최고수준의 영화가 만들어지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영상제작 인프라라며, “앞으로도 영화·방송프로그램의 원활한 촬영을 위해 시설 운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을 통해 우리의 계급사회의 섬뜩함과 가난한 자의 절박함을 블랙코메디로 표현한 가족희비극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고양시 고양아쿠아스튜디오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