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24시 닥터헬기’, 8월 말 운항

오예진기자 | 기사입력 2019/05/31 [09:50]

경기도 ‘24시 닥터헬기’, 8월 말 운항

오예진기자 | 입력 : 2019/05/31 [09:50]

▲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업무협약 체결(사진 제공=경기도청)/경기북도일보     © GNNet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가 이르면 8월부터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운영된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닥터헬기는 구조가 필요한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소방 구조 구급대원이 함께 탑승해 출동하게 되며, 이를 위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 구급대원 6명이 아주대로 파견돼 24시간 출동대기한다.

 

닥터헬기운영 사업자로는 사업자 공모에 단독 참여한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선정됐다. 도에서 운영될 닥터헬기는 타 시도 헬기보다 크고 더 멀리 운항할 수 있어, 대형 재난 사고현장의 구조단계부터 소생을 위한 전문치료 제공이 가능해 중증 외상 사망률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앞서 지난해 1127일 닥터헬기 도입을 위한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업무협약을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체결하고, 올해 본예산에 51억원(국비 70%·도비 30%)을 편성했다.

 

이재명 지사는 당시 도민들이 안전한 범위 내에서 환자에게 가장 가까운 곳에서 헬기가 이착륙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