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평과 양평군 잇는 야밀고개 ..선형개선 본격 공사 시작! "2022년 완공 목표"

2022년 완공 목표, 390억예산.. 터널. 교량으로 직선화

오예진 | 기사입력 2019/05/27 [16:30]

가평과 양평군 잇는 야밀고개 ..선형개선 본격 공사 시작! "2022년 완공 목표"

2022년 완공 목표, 390억예산.. 터널. 교량으로 직선화

오예진 | 입력 : 2019/05/27 [16:30]

야밀고개 선형개선공사가 지난 24일 안전기원제를 열고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알렸다.

 

야밀고개는 가평군 청평면과 양평군 서종면 1.32㎞를 잇는 폭 10.5m의 왕복 2차선 도로다.

 

굴곡과 경사가 심해 비가 오거나 눈이 올 경우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큰 곳으로 악명이 높다. 실제로 1995년 이후 교통사고로 10여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야밀고개 선형개선공사는 보상비를 포함해 모두 3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굴곡진 도로를 직선화하는 터널(550m) 1개와 교량 1개(30m)를 새로 놓는 공사다.

 

경기도는 2006년부터 선형개선 사업을 진행해 2010년 설계를 완료했지만 정부가 진행 하는 국지도 86호선 와부~설악 계획노선과 중복돼 착수가 지연됐다.

 

서울~춘천고속도로 서종IC 개통으로 이 지역에 대한 교통량이 급격히 늘고 정부 사업 진행이 늦어지자 도는 야밀고개 개선공사를 선제적으로 진행하기로 하고 2018년 8월 재설계를 마무리하고 지난해 10월 사업자를 선정했다.

 

도는 올해 도비 100억원을 투입해 공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방침이며, 이날 안전기원제에는 주민과 도의원, 시공사와 건설사업관리기술자(감리단)가 참석해 공사기간 내 무사고를 기원했다.

 

김경호 경기도의회 의원은 “2020년도 사업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신속하게 개선공사가 마무리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철중 경기도건설본부장은 “당초 목표대로 어떤 안전사고도 없이 2022년 중에 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공사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