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양시,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 업무협약.

GTX-A노선 개통 시 일산지역 출퇴근 교통여건 개선 기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5/11 [17:15]

고양시,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 업무협약.

GTX-A노선 개통 시 일산지역 출퇴근 교통여건 개선 기대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5/11 [17:15]

▲ 고양시, 대곡~소사 복선전철 ‘일산역 연장 운행’ 업무협약.(사진=고양시청)     © GNNet

 

경기 고양시는 10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국토교통부, 고양시,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사업의 4개 주체가 참여한 가운데 대곡~소사간 복선전철(서해선) 연장 운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1년 7월 개통예정인 대곡~소사 복선전철(서해선)의 일산역 연장과 관련하여, 위·수탁협약 등 사업 추진에 대한 4개 관계부처·기관 관의 원활한 상호협력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대곡~소사 복선전철 구간 중 안산 원시~부천 소사 구간은 작년 6월 개통되었으며, 대곡~소사 구간은 현재 공정률 26%에 달한 상태이다.

 

현재 고양시와 수도권 서남부를 직선으로 잇는 철도망은 없는 상태로, 2021년 일산역 연장과 함께 서해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부천 등 수도권 서남부권 접근성뿐만 아니라 고양시 내부의 이동 편의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2023년 개통을 앞둔 GTX-A 노선, 고양선으로 서울과의 접근성이 증대되면 일산지역 주민의 출·퇴근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선 연장은 기존 경의선 기반시설을 활용할 경우 사업비·운영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는 만큼, 관련 부분에 대해 실무진들이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 온 상태이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정식으로 협력과 논의의 창구가 마련된 만큼, 각 기관의 의견 수렴을 통해 긴밀하게 사업을 조율하여 일산지역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