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갈매역세권개발" '주민비상대책위원회’ 발족, 새국면 돌입..

갈매역세권공공주택개발지구 사업과 관련 정당한 주민권리 찾기에 주력 다짐.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5/10 [16:05]

구리시, "갈매역세권개발" '주민비상대책위원회’ 발족, 새국면 돌입..

갈매역세권공공주택개발지구 사업과 관련 정당한 주민권리 찾기에 주력 다짐.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5/10 [16:05]

  

▲ ‘갈매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오희석, 이하 ’대책위‘)가 9일 오후, 담터길에 위치한 우리집감자탕에서 지정지구에 속한 소상공인들과 토지주들이 모여 발족식을 열었다. 새롭게 선출된 오희석 위원장이 대챋귀 발족 취지를 밝히고 있다.(사진=이건구기자)     © GNN

 

경기 구리시 갈매동의 새로운 공공주택개발지구로 선정된 갈매역세권 공공주택개발지구내 소상공인들과 지주들이, 새롭게 갈매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권익보장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해 주목된다.

 

갈매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오희석, 이하 대책위‘)9일 오후, 담터길에 위치한 우리집감자탕에서 지정지구에 속한 소상공인들과 토지주들이 모여 발족식을 갖고, 사업시공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보상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확보하기로 힘을 모았다.

 

이날 대책위발족식에서는 새로운 대책위원장으로 소상공인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오희석 위원장을 선임하고, 집행부를 새롭게 구성해 회원들의 정당한 권리보장을 위해 힘을 합칠 것을 다짐했다.

 

오희석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의 이 자리는 강제수용으로 인해 영업적인 재산피해와 심적 고통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내 고향 정든 땅에서 쫓겨나야만 하는 위기에 처한 지주들의 유리한 보상과 권리를 되찾기 위해 마련됐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이어 “LH공사에서는 현재 약40%정도의 지장물 조사를 마쳤으며 오는 6월말에서 7월 초쯤이면 지장물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지장물 조사가 완료되면 사실상 바로 강제적 보상절차가 진행될 것이기에, 이 시점이 소상공인, 지주 모두가 분열되었던 힘을 합쳐 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되찾아야 할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족식에 참석한 구리시의회 김형수 부의장은 격려사를 통해 지난 개발사업들의 사례를 살펴보면 주민들의 단합된 힘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시의회 입장을 떠나 주민들의 입장에 서서 가장 가까이에서 힘을 보탤 것을 약속해 주민들의 박수사례를 받았다.

 

특히 김 부의장은 앞서 진행된 구리갈매공공주택단지 사업과 관련한 LH공사의 사업결과를 국회에 요청해 자료를 확보했다이 자료를 분석해 대책위 주민들이 보다 유리한 입장에서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시와 LH공사의 지구계획에는 총면적 약 80m에 주택 7,190호와 편의시설을 건설하기 위해 20182월에 지구지정 고시를 마치고 토지 등 보상절차를 거쳐 2019년 착공, 2022년 말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구리시갈매동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