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교육청,사립유치원 감사 담당자 인사발령, 사립유치원 감사축소 의혹보도 '입장문'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22 [14:27]

경기도교육청,사립유치원 감사 담당자 인사발령, 사립유치원 감사축소 의혹보도 '입장문'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22 [14:27]

 

경기도 교육청이 22, A언론사에 보도된 한유총 비리 밝히던 감사관실의 수난전보된 사무관 한유총 뜻대로...’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문]

보도

내용

한유총 사태를 거쳐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 대책이 나오기까지 도교육청 감사관실이 결정적인 공헌을 한 셈이다. 그러나 유치원 비리 적발 영웅들은 박 의원의 폭로 전에 무더기로 인사 불이익을 당한 것이다.

 

지난해 8월 사립유치원 감사 담당자 인사는 정상적 전보 조치다.

 

'ㄱ' 서기관은 지난 17년 7월부터 감사관에서 무보직 서기관으로 11개월 근무 후, 이전 근무 경력과 전문성을 고려해 본청 타부서 부서장(보직과장)으로 발령

 

'ㄴ' 서기관은 지난 16년 1월자 서기관 승진, 감사관 발령 이후 27개월 근무. 공로연수를 고려해 도교육청 직속기관 부서장으로 발령

 

'ㄷ' 사무관은 지난 15년 3월부터 35개월간 감사관에 근무하면서, 공적 인정받아 경기교육정책추진 유공공무원 표창(17.10.25.) 수여함. 동일보직 3년이 경과하면 정기 전보 대상자임

 

보도

내용

도교육청의 사립유치원 감사를 이끌었던 원년 멤버는 모두 감사에서 손을 뗐다. 이들이 물러난 뒤 도교육청은 지속적으로 사립유치원 감사를 축소하려 한 정황이 확인된다.

 

김거성 전 감사관은 개방형 임기제 공무원으로 2014.8.28. 임용 후, 4년 임기를 마친 18.8.27. 본인이 사직을 희망해 퇴직했다.

 

도교육청은 사립유치원 감사 전담팀을 설치해 사립유치원 공공성과 투명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도교육청 감사담당공무원 37명으로 한시 증원하고, 감사관 내 2019.1.1.공공감사단설치

 

감사를 받지 않은 945개 사립유치원에 대한 전수감사 실시 중

 

시민감사관 조례를 지난 3월 개정, 기존 15명이던 시민감사관을 30명으로 정원 확대

 

감사담당공무원 외에도 다양한 분야 경험을 가진 시민감사관을 사립유치원 감사에 투입해 원활한 감사 추진

 

도교육청은 일련의 사립유치원 사태에 즉각적적극적으로 대응해유아 학습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해 10월 이후, 일련 사립유치원 사태 관련 교육감 기자간담회 20185, 20192회 실시, 도교육청 사립유치원 사태 관련 보도자료 12회 배포

 

19일 기준 도 내 사립유치원 1,002개원 중 2020학년도 입학관리시스템처음학교로참여 의사를 밝힌 유치원은 930개원(92.8%)이며, 2019년 에듀파인시스템 참여 유치원은 의무적용 192개원을 포함해 739개원(73.8%)

 

도교육청 김주영 대변인은 "무보직 서기관을 부서장으로, 사무관을 표창하고 국단위 교육지원청 과장으로, 그리고 정년 1년 남은 분의 공로연수 기간을 고려한 것이 어떻게 인사상 불이익이라고 할 수 있는가?”고 말했다.

 

이어 도교육청이 지속적으로 사립유치원 감사를 축소하려 했다는 주장도 결코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재정 교육감은 한유총과의 단절 선언, 엄정 감사 지시 등 강력하고 선제적인 대처로 지난 34일 한유총의 유치원 개학연기 철회를 이끌어 낸 바 있다.

 

또한, 도교육청 사립유치원의처음학교로에듀파인시스템참여는 현재 전국 최고 수준이다. 이는 도교육청 유아교육과 감사업무 담당자들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인데, 이들의 노력과 향후 진행될 계획을 폄훼하는 보도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