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광한 남양주시장 ‘살레르노에서 6차 산업의 미래를 구상’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09:39]

조광한 남양주시장 ‘살레르노에서 6차 산업의 미래를 구상’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12 [09:39]

 

▲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이탈리아 살레르노 광역시를 방문했다./경기북도일보(사진=남양주시청)     © GNNet

 

경기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이 지난 7일국제자매결연을 맺은 이탈리아 살레르노광역시를 방문해 우호 친선교류를 넘어 농축산업, 청소년, 민간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이고 교육적인 교류방안을 모색했다고 12일 밝혔다.

 

조 시장은 지난 7일 살레르노현 첸톨라시 카르멜로 스탄치올라’(Carmelo Stanziola)시장과 스티오시 나탈리노 바르바토’(Natalion Barbato) 시장, 아쉐아 벨리아시 피에트로 단지오릴로’(Pierto D'Angiolillo) 시장을 만나 청소년과 민간 축구 교류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스티오시와는 청소년 교류 활성화를 위한 우호교류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스티오시 마시모 토르타(Massimo Trotta)국장은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교류 추진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8일에는 페스튬시에 위치한 입사르 피라넨시(IPSAR PIRANESI) 요리학교와 산 살바토레 치즈 가공공장을 방문하여 음식과 연계한 청소년 교류 프로그램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9일에는 살레르노광역시를 방문하여 미켈레 스트리아네제’(Michele Strianese) 시장, ‘치르 카스탈도’(Ciro Castaldo) 문화국장과 브라칠리아노시 안토니오 레쉬뇨’(Antonio Rescigno) 시장 등을 만나 청소년, 문화체육, 농축산업 등 3대 분야의 실질적인 교류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이외에도 조 시장은 살레르노 광역시와 국제교류 추진에 가교 역할을 한 프란체스코 샨니’(Francesco Scianni) 지중해협회(Assoiciazion Sapere Mediterranea) 부회장 등을 만나 지속적인 지원과 협력을 당부했으며, 체리의 도시로 유명한 브라칠리아노 시장과 함께 청소년 음악 교류 추진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최종현 주 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를 만나 이탈리아의 방대하고 풍부한 역사문화 유산을 실질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청소년 교류 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한편, 시는 이번 살레르노광역시 방문을 통해 논의와 협의된 사항추진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관계부서와 협의하여 민간 교류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남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