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 제작 배부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0:01]

구리시,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 제작 배부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12 [10:01]

▲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 내용/경기북도일보(사진=구리시청)     © GNNet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가 관내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을 제작해 이달 15일부터 오는 510일까지 배포한다고12일 밝혔다.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은 응급 상황에 신속히 대처해 골든타임 확보와 도로명주소를 보다 원활히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작된 것이다.

 

2014년부터 도로명주소가 법적 주소로 시행되고 있으나 이에 익숙하지 않은 노인들은 위급 상황 발생 시 도로명주소를 인지하지 못해 정확한 위치 신고는 물론 119, 112 등의 긴급 신고 전화번호도 기억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긴급 상황 신고용 실내 건물 번호판A4 반절(180×130) 크기의 고리형 고무자석판으로 제작돼 실내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또한 긴급 전화번호(119, 112)를 함께 안내하고 동, , 호 등 상세 주소가 있는 경우에는 상세 주소까지 표기해 긴급 신고 시 정확한 위치를 신고할 수 있도록 도로명주소 활용 효과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도로명주소 사용에 취약한 독거노인들의 가정을 방문해 신고 방법 등을 알리는 한편, 눈에 잘 띄는 전화기 옆, 냉장고, 현관 문 안 쪽 등에 부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배포는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할 예정이며, 기초 수급 독거노인 가구 약 800 세대에 배포할 예정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