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양시, 신청사 건립 논의 20여 년 만에 토대 마련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4:54]

고양시, 신청사 건립 논의 20여 년 만에 토대 마련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11 [14:54]

▲고양시청.(사진=이건구기자)     ©GNN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105만 광역행정과 평화경제특별시 균형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신청사의 건립 재원 확보를 위해 건립 기금 500억 원을 적립했다고 11, 밝혔다.

 

1983년 준공된 현 청사는 인구 20만 시절의 군 청사로 지어진 탓에 사무 공간이 부족해 현재 시청 주변 여러 곳의 건물을 임차해 사용하고 있으나 40여 개 부서가 분산돼 있어 민원인들이 담당 부서를 찾지 못해 불편을 겪고 있고, 공간이 협소해 시민들과의 소통공간은 사실상 전무한 실정이다.

 

36년 된 청사는 노후화로 인해 2003년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았고 지난 3년간 유지보수 비용으로만 27억 원이 넘는 예산이 투입되는 등 신청사 건립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논의돼 왔으나, 막대한 건립비용 문제와 시 재정여건의 어려움 등으로 그동안 미뤄져 왔다.

 

시는 이런 문제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3신청사 건립기금 조례를 제정하고, 시의원 및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금 심의위원회에서 정한 2019년도 건립기금 운용계획을 통해 이번 제1회 추경에 건립 기금 500억 원을 적립함에 따라 신청사 건립에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이재준 시장은 신청사 건립에 앞으로 많은 행정절차가 남아있지만 이번에 건립 기금을 적립한 것을 시작으로, 시민의 입장에서 인구 105만 대도시의 위상에 걸맞은 미래지향적이고 상징적인 친환경 신청사를 만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