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포천석탄발전소 협의회’ 결성..“대기환경 해법 찾는다"

도의회, 경기도, 시청, 시의회, GS포천그린에너지, 석투본 참여.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4/09 [14:31]

경기도의회, ‘포천석탄발전소 협의회’ 결성..“대기환경 해법 찾는다"

도의회, 경기도, 시청, 시의회, GS포천그린에너지, 석투본 참여.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4/09 [14:31]

▲ 5월 말쯤 준공을 앞두고 환경문제와 연료교체 등의 문제로 주민들과 심각한 마찰을 겪고 있는 장자산업단지 내 포천GS석탄발전소 전경.(사진=이건구기자)     © GNN

 

경기도의회 '포천석탄발전소 폭발사고 등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원웅, 포천2 / 이하 '도 특위')'가 포천시의 가장 큰 핵심과제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기환경 오염과 관련해 8, 기자회견을 열고 포천석탄발전소(집단에너지시설) 협의회를 구성해 이목을 끌고 있다.

 

포천시청에서 열린 협의회 결성식에는 '도 특위'주관으로 경기도, 시청, 시의회, GS포천그린에너지, 석탄발전소반대공동투쟁위원회(이하 석투본’) 대표자들이 참여해 합의서에 각각 서명했다.

 

이날 협의회 대표자들은 공동합의서를 통해, 기본적으로 주 1회 회의를 열고 석탄발전소와 관련한 환경문제와 연료관련 문제 해법에 적극적으로 논의,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필요 시 포천시민, 시민사회단체,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회, 산업단지 내 대표자 등도 논의를 통해 관련 기관의 폭넓은 참여기회의 문을 열어 두는 것에도 합의했다.

 

이와 관련해 이원웅 위원장은 어렵게 결성된 이번 다자간 협의회 출발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하며, 협의회에 참여한 각 단체와 기관에서도 보다 열린 마음으로 다양한 의견 제시와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또한 ‘석투본GS석탄발전소의 주 원료를 석탄(유연탄)이 아닌 지난 2010년 환경영향평가 당시 제안했던 LNG가스로 교체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수개월에 걸쳐 반대 투쟁을 이어 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2명의 대표가 11일간 GS본사 앞에서 단식농성을 벌이는 등 투쟁의 강도를 높여왔다.

 

한편 지난 201412, 장자산업단지 내 집단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공사를 시작한 GS석탄발전소는, 현재 5월 말 준공을 목표로 최종허가를 위한 시험 가동 중에 있으며, 지난해 8월에는 시험가동 중 유연탄 분진발화로 추정되는 폭발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해 지역사회에 충격을 던진 바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의회에서는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과 발전소 인·허가 과정에 특혜시비 등의 불법 행위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지난 2‘도 특위를 구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포천시의회에서도 오는 5월 중 특위를 구성할 계획으로 알려져 향후 협의회 활동에 지역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