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천군 숭의전 춘계대제 봉행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08 [10:23]

연천군 숭의전 춘계대제 봉행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08 [10:23]

▲ 연천군이 숭의전 춘계대제를 봉행하고 있다./경기북도일보(사진=연천군청)     ©GNNet



경기 연천군(군수 김광철)숭의전(미산면 아미리)에서 7숭의전 춘계대제가 봉행됐다.

 

개성왕씨 중앙종친회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대제에서는 박성남 부군수가 초헌관으로 참여했으며 개성왕씨종친회 회원 16명의 공신 후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숭의전은 조선 태조(이성계)의 명의로 묘를 세우고, 정종 때에는 고려 태조와 혜종·정종·광종·경종·선종·목종·현종의 7왕을 제사지내고 세종과 문종대에 중건됐다.

 

문종은 이곳을 숭의전이라 이름 짓고, 이와 함께 고려조의 충신 정몽주외 15 충신을 제사지내도록 했으며, 고려 왕족의 후손들로 하여금 이곳을 관리하게 했으며 일제강점기에도 조선총독부가 이를 계승했으나 한국전쟁으로 전각이 소실됐다.

 

그 뒤 1970년대 왕씨후손이 정전을 복구했고, 사적 제223호로 지정되면서 국비 및 지방보조로 배신청, 이안청, 삼문 등을 신축했다.

 

조선시대에는 역대 왕조의 시조를 모신 사당을 지어 제사를 지냈다. 평양의 숭령전은 단군과 고구려 시조 동명왕을 모셨고, 평양의 숭인전은 기자를 모셨다.

 

경주의 숭덕전은 신라의 시조를 모셨고, 충청남도 직산의 숭렬전은 백제의 온조왕을 모셨으며, 숭의전에는 고려 태조 및 혜종·정종·광종·경종·목종·현종을 제사지냈다.

 

임진강과 인접한 숭의전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매년 봄, 가을로 1년에 두 차례 대제가 행해지며 특히 가을에는 고려문화제와 함께 진행되고 있어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