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광덕 국회의원 , 언론보도 토평동 토지..실제 형제들과 농사 "법적대응"검토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4/05 [09:49]

주광덕 국회의원 , 언론보도 토평동 토지..실제 형제들과 농사 "법적대응"검토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4/05 [09:49]

 

 

▲ 자유한국당 남양주시병지역당원협의회 주광덕 국회의원./경기북도일보     ©GNNet

 

 

주광덕 국회의원(남양주시,)4, A언론사의 보도와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문]

 

4일 종합 일간지 A언론은 <지역구 개발공약, 그 안에 의원 땅 있었다> 제하의 기사 등에서 주광덕 의원이 소유하고 있는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일대의 토지를 두고 악의적인 왜곡보도를 했다.

 

주 의원이 구리시 토평동 일대 농지를 매입한 것은 1999. 7.로 무려 20년 전의 일이고, 자녀 교육을 위해 전, 답을 모두 처분했던 부모님을 위한 마음으로 토지를 매입해 형제들과 함께 농사를 지어 왔다.

 

A언론사는 현지 사진을 공개하며 농사지은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고 보도했으나, 주의원은 대추나무를 심기 위해 지난해까지 식재됐던 배나무를 뽑아냈고, 지난 321, 대추나무 묘목값 100만원을 송금해 놓은 상태로 식목일 전후 100여 그루의 대추나무를 심을 예정이다라고 A언론사 기자에게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A언론사는 악의적 왜곡보도를 위해 이러한 사실 및 설명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조차하지 않았다.

 

A언론사는 (주 의원)200818대 총선 당시 구리시 전체 면적의 64.9%가 그린벨트 개발제한 지역이라며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공약을 제시했다며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

 

주 의원은 18대 국회 의정 활동 당시 32건의 법안을 대표발의했으나,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된 내용은 전혀 없다. A언론사의 보도는 사실관계에 있어서도, 상식적으로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규제 관련 공약사항은 구리시는 물론 경기도민들의 공통된 요구사항으로, 민주당 상대 후보 또한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핵심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다.

 

A언론사는 억지로 끼워맞추기식 보도를 위해 9년 전인 2010. 2. 10. 국회에 있었던 ‘3D 입체영상산업 발전 전략을 위한 정책토론회까지 거론했다.

 

구리시와 수도권동북부 발전을 위해 아이디어 제안 차원에서 추진한 토론회를 한겨레는 마치 투기를 위한 행위처럼 왜곡한 것이다.

 

특히 토론회에서 언급한 해당 토평지구는 워커힐 방면 일대 지역으로서 주 의원이 소유한 땅과 상당히 떨어져있으며 관련성이 전혀 없는 곳이다.

 

그리고 A언론사는 토평지구는 구리시가 2007년부터 구상해온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이 구체화하면서 2015개발제한구역 조건부 해제결정을 받았다며 마치 개발호재를 의도한 것처럼 보도했으나,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사업은 민주당 출신의 구리시장이 적극 추진했던 사업이었으며 당시 주 의원은 새누리당 시·도의원들과 함께 반대입장을 적극 표명했다.

 

A언론사의 악의적인 왜곡보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언론중재위원회 구제절차요청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광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토지를 소유한 것은 맞네요 동망봉 19/04/05 [15:09]
농사를 짓든 안짓든 저간의 사정이야 밝혀지겠지만 입법을 하는 국회의원이 소위 핫(?)한 지역인 토평동에 토지를 가지고 있고 그곳이 누가봐도 본인들이 농사짓는 밭이고 논이 아닌 이상 의혹의 소지는 있다고 봅니다. 더 이상 의혹을 양산하기 전에 처분하는 것이 맞는 처신이라고 생각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