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하라./ 아시아뉴스통신

GNNet | 기사입력 2019/03/29 [10:59]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하라./ 아시아뉴스통신

GNNet | 입력 : 2019/03/29 [10:59]

 나경원 “김의겸, ‘역대급 투기’…당장 경질하라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     © GNNet

 

 
사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고가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역대급 투기"라며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대변인이) 기자 시절 만평과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를 신랄하게 비판했는데 청와대에 들어가더니 부동산 귀재가 됐다"며 "정말이지 보통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자기 모순"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개발 정보를 사전에 입수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부동산을 사보지 않은 사람이 이렇게 과감한 투자를 했다는 것은 고급정보를 알고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한 달에 400만원 넘는 이자가 나온다. 금융비용을 어떻게 갚았는지도 궁금하다"며 "기자 시절 칼럼으로 부동산 투기를 신랄하게 비판하더니 청와대에 들어가고 부동산의 귀재가 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얼렁뚱땅 사의를 표명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며 "김 대변인을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고위 공직자 3명 중 하나가 다주택자이고, 당정청 주요인사 9명 중 6명이 다주택자”라고 언급하며 “다주택자를 비판할 생각은 없다.

 

시장경제에서 개인의 자유지만 그토록 (다주택자를) 압박하고 규제하는 이 정권이 자신들 집은 안 팔고 움켜쥐고 있는 것”이라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번엔 위선 끝판왕이 등장했다. 그는 대통령의 입이자 소통창구인 대변인”이라며 “투자전문가들도 혀를 내두르며 대담성에 놀라워한다. 인근 부동산 업자들이 ‘흙 속의 진주’를 샀다고 평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이 논란의 건물을 구입한 흑석동은 나 원내대표의 지역구(동작을)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인근에 살던 대변인이 청와대 관사에 입주한 것은 전세금까지 탈탈 털어 부동산 투자에 ‘올인’하기 위한 것이며, 그의 투자과정에 특혜 대출과 재개발정보 사전 입수가 있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얼렁뚱땅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사의 표명하는 것으론 부족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질을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따라서 김의겸 대변인에 대해서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관사 재테크는 국민 재산을 담보로 잡아 투기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고, 특혜 대출 의혹과 재개발 사전 정보 입수 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