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이재명지사 3.1절 기념사 전문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3/04 [09:40]

경기도 이재명지사 3.1절 기념사 전문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3/04 [09:40]

 

▲ 지난 1일‘제100주년 3.1절 기념행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경기뉴스포털)     © GNNet


존경하는 경기도민 여러분
! 독립유공자와 가족 여러분!

 

오늘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분연히 떨쳐 일어난 지 꼭 100년째 되는 날입니다. “우리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노라독립선언과 함께 시작된 31 만세운동은도시에서 농촌으로, 서울에서 전국 각지로 들불처럼 번졌습니다.

 

만세운동은 경기도 곳곳에서도 힘차게 펼쳐졌습니다.자주독립을 염원하는 횃불 아래 만세고개를 넘었던 안성 주민들의 옹골찬 기개가 있었습니다.

 

김포 천등고개에 울려 퍼졌던 외침은 피맺힌 천둥소리로 남아 우리 귓가에 스칩니다. 서장대에서 화홍문까지 수원 화성을 가득 메운 태극기의 물결은 오늘날까지 가슴에 일렁입니다.

 

독립을 꿈 꾼 대가로 무참히 학살된 화성 제암리 사건은 악랄한 일본 제국주의의 표상으로 남아 여전히 우리 눈시울을 적십니다. 노동자, 농민, 상인, 종교인, 학생, 교사, 유림, 기생 할 것 없이 누구나 민족의 일원으로서 참여했던 만세 운동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원동력이 됐습니다.

 

자유, 평등, 민주주의의 뜻을 담은 선대들의 실천적인 인식과 행동이 공화주의에 기초한 민주국가 건설의

원천이 된 것입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한 지 올해로 꼭 100년이 됐습니다.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분들의 민족에 대한 자긍심과 후세를 위한 희생정신이 있었기에 오늘 날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 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게 고개 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은 지금의 우리를 있게 한 동인입니다. 100년 전 쓰인 대한민국 임시정부 헌장은 오늘날 헌법의 토대로 남아 나라를 굳건히 떠받치고 있습니다. 100년 전 만세운동이 지향한 민주주의, 자유, 평등, 비폭력의 가치는 광장에서 촛불로 되살아났고,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여는 밑거름이 됐습니다.

 

우리는 선조들의 희생에 응답해야 합니다. 100년 역사의 가르침을 받들고 1,000년의 미래를 준비해야 합니다. 그 길을 경기도가 앞장서 열고자 합니다. 경기도가 100년의 역사를 기억하겠습니다.

 

불굴의 의지로 이룩하신 선열들의 고결한 역사를 기억함으로써 1,000년의 미래를 향한 나침반으로 삼겠습니다. 현재 경기도에는 국권회복에 헌신하신 애국지사가 여덟 분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님이 여덟 분 생존해 계십니다.

 

친일 잔재를 청산하는 일, 가혹했던 역사적 사실을 기록·보존하는 일, 억울한 지난날을 물심양면 위로하는 일, 더 지체할 수도 없고 더 지체해서도 안 됩니다.

 

항일투쟁의 선봉에 섰던 경기도의 선열들을 집대성하는 기록물을 발간하고, 항일운동 문화유산의 실태를 조사하겠습니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강제노역 동원 피해자들을 기리고 지원함으로써 잔혹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후손들이 경기도 항일유적지를 답사하고 체험하며 민족의 기개를 대대손손 이어 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중국·러시아, 중동·쿠바까지 국외로 흩어진 독립운동가와 강제이주자·강제징용자의 후손들이 많습니다.

 

이분들을 모국으로 초청해 한민족의 자긍심을 함께 나누고 더 나은 삶의 길을 같이 모색하겠습니다. 선열들이 피로 지켜낸 이 땅에 평화가 꽃피도록 하겠습니다. 결코 쉽지 않은 길입니다. 그러나 반드시 가야 할 길입니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드는 것은 1,000년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시대적 과제입니다.

 

분단과 갈등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드는 길에 앞장서겠습니다. 동북아 평화·경제 공동체의 중심으로 거듭나는 대한민국의 힘찬 도약을 위해 해야 할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인도적 지원은 물론이고, 남북이 하나 돼 열어나가는 문화·체육 교류에서부터 산업 협력까지 경기도가 남북 평화교류협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도민 여러분, 독립유공자와 가족 여러분, 우리에게는 굽이진 역사의 모퉁이마다 어둠을 빛으로 바꿔 온 저력이 있습니다. 남녀노소, 직업과 신분의 차이를 넘어 오직 한마음 한뜻으로 고난을 헤쳐 온 저력이 우리의 100년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그 저력으로 1,000년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길에 모든 도민들이 함께해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오늘이 우리 사회를 더욱 밝은 미래로 나아가게 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랍니다. 끝으로, 나라가 도탄에 빠졌을 때 목숨 바쳐 저항했던 애국지사 여러분, 부디 오래오래 건강하십시오. 인고의 세월을 살아오신 유가족 여러분, 부디 평안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경기도가 언제나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31

 

경기도지사 이 재 명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