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양시, 친일파 김동진 작곡한 ‘고양시의 노래’ 사용중단 밝혀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13:50]

고양시, 친일파 김동진 작곡한 ‘고양시의 노래’ 사용중단 밝혀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2/27 [13:50]

▲ 고양시청.(사진=이건구기자)     ©GNN

 

“‘고양시의 노래작곡가를 아시나요?” 고양시민 뿐 아니라 공직자들에게도 다소 생소한 질문이다.

 

고양시의 노래가 있다는 것조차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태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노래를 지은 작곡가가 친일인명사전에 오른 김동진 작곡가라는 사실을 듣는 시민들은 적지 않게 충격을 받고는 한다.

 

김동진은 40년대부터 50년대까지 일제 침략전쟁을 옹호하는 노래를 작곡하는 등 친일행위를 한 인물로, 친일인명사전에 공식 등재돼 있다.

 

시는 고양시의 노래를 시가로서 사용하는 것을 일단 중단하고, 시민 공론화 작업을 거쳐 새로운 시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민들이 잘 인지하지 못하지만 도시 곳곳에 스며있는 일제 잔재 찾기에 나섰다일본군 군사기지로 추정되는 30사단 탄약고, 조선인을 강제 동원해 건설한 덕은동 쌍굴터널 조사 등이 그것이다.

 

이재준 시장은 역사의 청산은 정치적 논쟁이 아닌 성장의 토양을 다지는 작업이라고 강조하며, “시간이 흐르며 점차 잊혀져 가는 일제의 흔적은 역사의 아픔으로 생생하게 보존하고, 시대를 관통하는 항일운동의 정신은 3.1운동 100주년을 기점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평화의 정신으로 승화해 그 불씨를 되살리겠다고 밝혔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