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시·군·구 단위 조정 ..읍면동으로 세분화 건의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2/21 [10:21]

경기도, 시·군·구 단위 조정 ..읍면동으로 세분화 건의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2/21 [10:21]

▲ 경기도청.     ©GNNet

 

경기도가 현행 구 단위로 지정되는 조정대상지역을 읍··동으로 세분화하는 내용의 제도개선안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정대상지역은 투기과열지구 지정, 투기지역 지정 같은 부동산투기를 막는 규제 가운데 하나로 국토교통부가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전매제한, 대출기준 강화, 양도세 강화 등의 규제를 받게 된다.

 

도는 올 2월 기준으로 과천, 성남, 하남, 고양, 남양주, 동탄2, 광명, 구리, 안양 동안, 광교지구, 수원 팔달, 용인 수지·기흥 등 11개시 13개 지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문제는 조정대상지역이 광범위하게 지정되면서 실질적으로는 주택가격 상승 현상이 없는데도 각종 규제를 받게 되는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도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시를 대상으로 의견 조회를 한 결과 용인과 남양주, 수원, 고양시에서 강한 제도 개선 건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수원시는 팔달구의 경우 조정대상지역 지정 요건인 평균 청약경쟁률 5:1에 한참을 미치지 못하는 데도 조정대상지역에 지정됐다며 정비구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대상지역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도는 이런 기초자치단체의 의견을 받아 들여 조정대상지역 구역을 읍··동 단위나 개발지구 등으로 세분화하는 내용의 건의안을 마련, 지난 달 14일과 219일 국토부에 제출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