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행안부 접경지역 발전계획 변경..동두천. 양주 추가 "실질적 도움"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3:24]

경기도, 행안부 접경지역 발전계획 변경..동두천. 양주 추가 "실질적 도움"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2/07 [13:24]

▲(사진=경기도청)     ©GNNet

 

경기도는  7일 행정안전부가 최근 접경지역 지원특별법5조에 의거해 변화된 국내·외 여건을 반영하고, 타당성과 실현가능성이 낮은 사업 등을 정비하기 위해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을 변경·확정했다.

 

지난 20117월 수립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2011~2030)’은 당초 경기·인천·강원 등 접경지 3개 시도에 165개 사업 188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계획변경으로 225개 사업 132천억 원으로 조정됐다.

 

이중 도는 고양, 파주, 김포,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등 접경지 7개 시군이 해당되며, 최초 45개 사업 75,329억 원(국비 16,539, 지방비 4,441, 민자 54,349)에서 38개 사업 35,171억 원(국비 17,982, 지방비 4,792, 민자 12,397)으로 변경됐다.

 

특히, 국비는 당초 16,539억 원에서 17,982억 원으로 1,443억 원이 증액됐고, 지방비도 기존 4,441억 원에서 4,792억 원으로 351억 원이 늘었다.

 

비록 당초 전체 사업비 보다 4158억 원이 감소했지만, 양주 UN빌리지·동두천 그린에코빌리지 등 투자실적이 없거나 실현 가능성이 낮은 민자사업들을 과감히 조정함으로써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높였다.

 

구체적으로 연천 BIX 조성(1,188),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415)을 포함해 생활SOC 확충 및 숙원사업 등 16개 사업(4,465)이 새로 반영됐고, 남북 협력 기반조성, 균형발전 등 16개 사업(23,940)이 변경·조정됐다.

 

주요사업들을 살펴보면, 첫째 상패동 악취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양주시와 동두천시를 위해 상생협력사업 일환으로 곤충테마파크 조성사업(국비 180, 지방비 180)과 동두천·양주 상생플랫폼 구축사업(국비 165, 지방비 165)이 반영돼 일부 문제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둘째, 자연·생태문화가 잘 보존된 한탄강 권역의 주상절리 협곡의 가치를 높이는 연천·포천 한탄강 주상절리길 사업(국비 290, 지방비 125)이 반영됐다. 끝으로, 고양시 화훼산업 활성화 지원을 위해 고양 스마트 플라워 시티 사업(국비 70, 지방비 30) 신규로 추가됐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