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설 대목 부정·불량 식품.. 판매 76개 업소 적발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1/31 [09:15]

경기도, 설 대목 부정·불량 식품.. 판매 76개 업소 적발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1/31 [09:15]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지난 10일부터 22일까지 도내 축산물, 다소비식품,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소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한 결과 76개소에서 관련 법령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위반내용은 제조일자 및 유통기한 허위표시 11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15원재료, 함량 등 표시기준 위반 13기준 및 규격 위반 11원산지 거짓표시 5무허가, 미신고 영업 8기타 13건 등이다.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고양시 소재 A업체는 냉동식육을 해동한 후 소포장해 냉장육으로 판매하다가, E업체는 담배꽁초나 검은색 이물질이 떠다니는 물에 두부를 담가 생산하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제품을 생산하다가 적발됐다.

 

특사경은 이번 수사 중 적발된 떡류 등 1,679kg 상당의 부정불량식품을 압류 조치하고, 유통을 사전에 차단했다.

 

이밖에 식육, 벌꿀, 만두, 묵류 등 명절에 많이 소비되는 12개 유형 30개 제품을 수거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 성분검사를 의뢰했다.

 

특사경은 검사 결과 위반 업체가 적발될 경우 형사입건해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