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뿌리산업 소공인 위한 공동인프라, 시흥 대야·신천동에 구축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09:12]

경기도, 뿌리산업 소공인 위한 공동인프라, 시흥 대야·신천동에 구축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1/30 [09:12]

 

▲ 경기도청.     ©GNNet

 

 

경기도는 30일, 시흥시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공동인프라 구축시흥시소공인지원센터개소식을 열었다.

 

시흥시소공인지원센터는 시흥 대야·신천동 일대가 지난 20176월 중기부로부터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됨에 따라, 국비 15억 원, 도비 3억 원, 시비 7억 원 등 총 25억 원을 지원받아 개소한 곳으로, 센터 내에는 소공인들을 위한 공동인프라가 구축됐다.

 

공동인프라로는 3차원 측정기, 화상측정기, 3D 스캐너, 조도측정기, 3D 프린터, 레이저 커팅기 등 공동활용 장비를 구비한 공동장비실’, 소공인들을 위한 회의실’, CAD·CAM 등 실습 중심의 장비교육장’, 50인 규모의 다목적 강의실등이 구성됐다.

 

이 밖에도 도·시비 25천만 원을 투입해 집적지구 내 소공인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기술개발, 판로 마케팅, 인력 컨설팅 등 다양한 측면에서 맞춤형 지원활동을 벌이게 된다.

 

도는 이번 기계장비 공동인프라 구축으로 제품개발의 일정단축 효과, 제품 완성도 및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