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2보]양주시 VS 양주시민대책위, 시립예술단 해산 관련 의견 “평행선”

양주시립예술단, 생존권리 주장이 죄? 양주시, 시에 불필요한 사업?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1/10 [15:26]

[2보]양주시 VS 양주시민대책위, 시립예술단 해산 관련 의견 “평행선”

양주시립예술단, 생존권리 주장이 죄? 양주시, 시에 불필요한 사업?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1/10 [15:26]

▲ 양주시립합창단과 교향악단 해단으로 내홍을 앍고 있는 양주시청.(사진=이건구기자)     © GNN

 

경기 양주시 시립예술단(합창단, 교향악단)의 일방적 해산과 60명의 단원들에 대한 집단해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9일 오전, 양주시청 앞에서는 이를 규탄하는 양주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의 3차 기자회견과 집회가 열렸다.

 

영하10도를 밑도는 한파주의보 속에 집결한 대책위 회원들은, “시립예술단의 해체는 말 안 듣는 예술단원 몇 명의 해고 문제를 넘어 양질의 문화생활을 영위할 권리를 양주시민들에게서 빼앗는 결과“라며 양주시의 전형적인 탁상행정을 비꼬았다.

 

이어 “2019년 예산을 700억 원씩이나 인상한 양주시가 년 예산 7억5천만 원(인건비 포함)의 사업을 중단한 진짜 의도가 궁금하다”며, “양주시민의 합창단, 양주시민의 교향악단을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단원들은 도대체 무슨 죄이냐”고 물었다.

 

대책위는 “우리 예술단원들의 잘못이라면 힘없는 ‘을’의 위치에서 잘못 운영되어온 예술단 운영을 제대로 해줄 것과 지휘자의 단원들에 대한 갑질과 비인격적 대우를 바로잡아 줄 것을 시에 제안하고 하소연한 것뿐”이라며 시민들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했다.

 

또한 “예술단은 지휘자의 온갖 갑질과 시의 무관심에도 양주시민들에게 더 좋은 공연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무리 얘기해도 단원들의 목소리는 허공에 대고 외치는 것밖에 되지 않아 노조가 만들어진 것”이라며 노조 가입의 배경을 밝혔다.

 

따라서 “양주시와 시의회의 결정은 예술단 운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노력보다는 노조를 와해시키기 위해 예술단을 해산하고, 집단해고 시킨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예술단 해체의 부당성을 강하게 피력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시립예술단을 해산한 것은 예술단 운영사업의 기한이 지난해 12월 말로 종료 되었다. 사업 효과나 중요도 등에서 재구성의 원인을 찾을 수 없어 해산한 것이며 현재까지는 계획 없이 유보중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시립합창단이나 관현악단 운영사업은 문화예술 사업의 일부분에 지나지 않아 양주시의 총체적 문화예술도시 사업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혀 대책위와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한편 대책위는 지난해 12월 27일 첫 번째 집회와 지난 2일과 9일 집회에 이어 매주 수요일 대책위의 의사가 관철될 때까지 생존권을 건 강도 높은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혀 지역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