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 74% ‘심각’ 조사.

‘간접흡연’ 온라인 인식조사 결과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11:08]

경기도, 이웃세대 간접흡연 피해 74% ‘심각’ 조사.

‘간접흡연’ 온라인 인식조사 결과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01/08 [11:08]

▲ 경기도가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을 활용한 '이웃세대 및 공공장소 간접흡연 피해정도'  결과 그래픽.(자료=경기도청)     © GNNet

 

경기도는 도민 10명 중 8명 가량이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았으며, 이 중 74%는 ‘심각’하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도의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survey.gg.go.kr)을 이용한 간접흡연에 대한 온라인 여론조사 실시 결과, 응답자의 78%가 이웃세대의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고, 이들 피해경험자(1,197명)의 74%는 그 피해 정도에 대해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이웃세대의 흡연으로 피해를 받는 장소로는 ▲베란다(59%)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 ▲화장실(48%) ▲현관출입구(41%) ▲계단(40%) ▲복도(36%) ▲주차장(30%) 등의 순이었다.

 

공공장소 및 공공시설에서의 간접흡연 피해는 더욱 심각해 응답자의 91%가 공공장소(시설)에서 간접흡연으로 ‘피해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응답자의 88%가 피해 정도가 ‘심각하다’는 데 공감했다.

 

공공장소 중에서는 ▲건널목․횡단보도 등 도로변(76%)의 피해를 가장 높게 꼽았으며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정류장(56%) ▲주택가 이면도로(46%) ▲공중화장실(43%) ▲유흥시설(42%) ▲공원(39%) ▲각종 주차시설(35%) ▲지하철 출입구(34%) 등의 순으로 지적됐다.

 

▲ 간접흡연 피해 후 조치사항에 대한 여론 조사 결과 그래픽.(자료=경기도청)     © GNNet

 

응답자들은 간접흡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할 주체로 ‘주민 스스로’(57%)를 최우선으로 꼽았고, ‘주민자치기구’(19%), ‘국가’(15%), ‘지자체’(9%)의 역할을 당부하는 의견도 43%를 차지했다.

 

특히 거의 대부분의 응답자(98%)가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경기도 공동주택관리규약’의 개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찬성했다. 또 ‘특정구역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94%가, ‘지하철역․기차역 인근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9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간접흡연으로 인한 도민피해를 경감시킬 수 있는 도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서 진행, 전체 1만4천여명의 ‘패널’ 중 1,542명이 참여했다.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는 경기․서울․인천에 거주하는 만14세 이상 주민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