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 쓰레기소각장 이전 놓고 ..주민들과 "갈등"

주민들, 수명 다했다 이전하라..구리시, 4월 시민전체설문 결정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17:08]

구리시, 쓰레기소각장 이전 놓고 ..주민들과 "갈등"

주민들, 수명 다했다 이전하라..구리시, 4월 시민전체설문 결정

오종환기자 | 입력 : 2019/01/03 [17:08]

 

▲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   ©오민석

 

경기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인근 주민들이 소각장 이전 시민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구성 사용연한이 끝난 소각장을 폐쇄하고 이전하라고 주장하고 나서 귀추가 모아진다.

  

특히 소각장 대책위는 남양주시 쓰레기까지 소각하기위해 연한이 15년인 소각장을 또 다시 4688억을 들여 증설 하는 것도 혈세 낭비라고 주장하고 나서 시와 마찰을 예고 하고있다.

  

3일 시와 소각장 이전 대책위에 따르면 시는 구리시 왕숙천로 49번지 일원에 지난 98년부터 2002년까지 620억을 들여 일일 200톤급의 소각장을 완공해 운영해 왔다.

  

소각장은 연한이 15년으로 지난 2017년으로 수명이 다한 상태다. 하지만 시는 인근 남양주시와의 협약에 따라 소각장을 증설 에코커뮤니티사업을 해야하는 상태고 1천6백 88억원도 추가로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다.   

 

대책위는 에코커뮤니티사업에  대해서도 "시가 계획중인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은 바이오 가스화 시살로 심각한 악취와 해충 그리고 경제성도 없는 실패한 시설임이 전국에서 확인 되고 있다" 며 "소각장 이전"을  강하게 주장 하고 있다.  

    

주민들의 요구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전하려면 주민의견수렴 등  절차가 복잡해 시간 여유가 없어 현재로서는 불가하다. 또한  비용도 많이 들어가 힘들다."고 했다

    

관계자는 이어 "소각장 광역화 (에코 커뮤니티)문제는 (전) 박영순 시장때 남양주시와 협약을 했지만 백경현 시장에 와서는 비용문제로 대보수만 진행키로 그리고 안시장에 와서 주민들의 집단민원이 생긴 상태로 현재 로서는 어떤것도 결정 된바가 없다" 며" 오는 4월 전시민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해서 시민의견에 따라 진행 할예정이다"고 했다.     

 

소각장 증설이 남양주시의 쓰레기를 처리하기위한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갈매신도시가 들어서면서쓰레기도 증가했다. 법이 바뀌어 더 이상 다른 시. 군에 위탁 할 수 없으며 자체 처리해야 한다. 또한  남양주시와의 협약도 현재로서는 파기가 불가능해 시로서도 해법을 찾고 있는 중이다"고  했다.

 

수명이 다한 소각장을 쾌적한 환경을 위해 이전하라는 주민 대책위와 이전이 불가하다는 시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연한이 다한 쓰레기 소각장이 어떤 해법이 나올수 있을 지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