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동두천 축사악취 해결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2/20 [09:43]

경기도, 동두천 축사악취 해결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2/20 [09:43]

▲ 지난 8월,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양주시 축사를 현장답사를 하고있다.(사진=경기도청)     © GNNet

 

경기도는 양주 하패리 축산단지에 위치한 돈사 9개소 중 악취가 심하고 이전·폐업에 찬성하는 돈사 3개소를 대상으로 내년부터 폐업보상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4만여 명의 동두천 생연·송내지구 주민들은 지난 2003년 입주를 시작한 이래 지난 15년간, 2km 떨어진 인근 양주 하패리 축산단지의 축사악취로 고통을 받아왔다.

 

이 지역 주민들은 악취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호소해왔으나, 실제 악취발생지역(양주)과 피해지역(동두천)이 달라 악취해결 방안에 대한 양주·동두천시 간 이견이 있어 그동안 해결방안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도에서 올해 5월부터 관련 전문가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축사악취 개선 T/F을 구성·운영해 합리적인 해결방안 도출에 힘써왔다.

 

아울러 관계기관 합동 지도점검, 악취모니터링, 악취저감제 지원, 관계기관 회의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함은 물론, 앞서 지난 2012년에는 도비 40억 원과 동두천·양주 시비 각각 8억 원 등 56억 원을 지원해 11개 축사에 폐업 보상을 한 바가 있다.

 

특히 지난 8월에는 이재명 지사가 직접 악취 현장을 찾아 실태파악과 조속한 문제해결 노력을 주문하고, 이어 10월에는 김진흥 행정2부지사와 이성호 시장 간의 면담을 통해 경기도-동두천시-양주시 간 협의의 폭을 넓혀왔다.

 

이 같은 노력 끝에 이번 축사 폐업보상이라는 합의를 도출, 도비 및 시비 등을 투입해 내년부터 사업을 진행하기로 결정 했다.

 

이와 관련, 관계기관은 오는 21일 오후 동두천시청에서 열릴 국민권익위원회 고충민원 조정회의에 모여 이 같은 합의 사항에 대해 최종 서명할 예정이다. 도에서는 김진흥 행정2부지사가 서명자로 참석한다.

 

도 관계자는 나머지 남아있는 축사에 대해서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추진 중인 악취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축사별 맞춤형 악취 저감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