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내년도 안전관리계획안 심의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2/20 [11:17]

경기도, 내년도 안전관리계획안 심의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2/20 [11:17]

 

▲ 경기도가 '안전관리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안전관리계획안을 심의하고 있다.(사진=경기도청)     © GNNet

 

경기도는 20일 오전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2018년 경기도 안전관리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도 경기도 안전관리계획()’을 심의했다.

 

안전관리계획은 도민이 안전한 최고의 경기도를 비전으로 자연재난, 사회재난 및 안전사고, 재난안전일반 등 3개 분야 총 65개 유형별 안전관리계획을 포함하고 있다.

 

자연재난분야에는 풍수해 등 8개 대책, 사회재난 및 안전사고 분야는 화재, 폭발 등 44개 대책, 재난안전 일반은 재난과 사고예방 등 13개 대책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60개 유형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했지만 올해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대책, 가정폭력도 재난으로 보고 이에 대한 예방대책과 재난안전 일반분야의 예방교육, 응급의료 활동, 재난피해자 심리회복 지원, 재난구호 지원(기금) 5개 대책을 추가해 65개 유형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했다.

 

미세먼지 대책분야에서 도는 예방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확대, 공사장·도로변 등 생활주변 비산먼지 저감 등 49개 미세먼지 관리종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비단계에서는 휴대폰 문자 서비스 정상작동 여부 등 신속한 주민 전파체계를 점검하고, 노인복지시설과 학교 등에 대한 야외활동 자제, 휴교 등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했다.

 

대응단계에는 수도권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자동차 운행제한, 노면청소차량 확대 운행 등을 한다.

 

복구단계에서는 도로, 축사 등에 대한 물청소, 학교 실내외 방역 실시와 비상저감조치 시행 결과보고 등을 하게 된다.

 

가정폭력 분야에는 아동안전지도 제작, 성폭력 예방교육 등 예방단계 /해바라기센터,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 운영 등 대비단계 /피해자 발생시 신속한 개입, 보호시설 운영 등 대응단계 /피해자 치료, 가해자 교정치료 등 복구 단계 등 4단계에 걸쳐 대책을 마련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안보와 안전, 공정이 일상화 되도록 공동체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 내년에는 도민이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이날 안전관리위원회 심의결과를 최종 반영해 ‘2019년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 오는 31일까지 행정안전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