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예산 824억 편성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2/17 [13:33]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예산 824억 편성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2/17 [13:33]

▲ 경기도청.(사진=이건구기자)     ©GNN

 

경기도에 따르면, 도의회는 지난 14일 도가 제출한 2019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예산안 ‘8239100만 원을 원안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이번 예산투자를 통해 특히 창업단계부터 소상공인의 시장진입을 합리화하고, 실질소득 증대와 비용절감을 지원함은 물론, 폐업률을 확실하게 줄이는데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내년도 예산내역을 살펴보면, 먼저 소상공인의 시장진입 합리화를 위해 창업지원 분야에 경기상권영향분석시스템 운영, 소상공인 유망사업 성공사관학교 운영 등 4개 사업에 52억 원을 투입한다.

 

이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실질소득과 경영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소상공인 공동체 육성, 경기시장상권 매니저 운영, 위기상권 긴급 경영지원, 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 17개 사업에 6537천만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민선 7기 대표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 중 하나인 지역화폐 발행사업추진을 위해 별도로 15146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를 통해 내년에만 4962억 원 상당의 지역화폐가 발행될 예정이며 민선 74년 동안 총 16천억 원 가량을 발행해 지역경제 내 자본의 선순환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혹시 모를 폐업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게 돕고, 성공적 재기 도모를 유도하는 차원에서 폐업·업종전환 지원, 78기 재창업 지원 등 2개 사업에 18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특히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이자 서민경제의 근간인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 공유마켓 육성, 경기도형 혁신시장 육성 등 3개 사업에 25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동시에 전통시장 현대화와 이용환경 업그레이드 차원에서 시설현대화 사업, 주차환경개선, 안전 확충 등 3개 사업에 303억 원을 투입한다.

 

이 밖에도 영세 소상공인의 안전망 역할을 할 소상공인 노란우산공제가입지원에 20억 원, 청년창업의 상징인 푸드트럭활성화를 위해 5억 원의 예산을 각각 투자한다.

 

도는 지난 10월 경기지역화폐 등 민선7기 대표사업들의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향후 예산의 효율적이고 전략적인 투자와 집행을 시행, 자본의 선순환, 폐업율 감소 등 개혁적인 성과를 이룩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