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천문화원 기황후릉의 종합적 연구 학술회의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1/26 [13:02]

연천문화원 기황후릉의 종합적 연구 학술회의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1/26 [13:02]

 

▲ 연천군은 23일 수레울아트홀에서 기황후릉의 종합적연구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했다.(사진=연천군청)     © GNNet

 

경기 연천문화원(원장 이준용)에서는 지난 23일 약 200여명의 참석자들과 함께 수레울 아트홀 평생교육실에서 기황후릉의 종합적 연구라는 주제로 학술회의를 진행했다.

 

학술회의는 서희정 연천군의회 부의장과 연천향교 윤경보전교와 유림 등 내빈들과 전국의 행주기씨 종친회 각 파종회장과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함께 열렸다.

 

이날 학술회의 기념식에서 이준용 연천문화원장은 그간 정확한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문화재청의 인정도 못 받았고 아직도 기황후릉터라며 이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하고 있다.” 라며 이번 학술회의를 통해 그간의 역사적 사실과 물증 등을 통해 이 같은 꼬리표를 떼어 내자.”고 했다.

 

이날의 토론에는 한국중앙학 연구소 허흥식 명예교수, 전 국립문화재 연구소 소장, 정성권 단국대 사학과 교수, 지정토론자로는 이형구 동양 고고학 연구소 소장, 박원길 징기스칸 연구소 소장, 손환일 대전대 서화문화 연구소 연구원, 그리고 사회에는 박호남 공연예술원 원장이 행사를 진행했다.

 

학술회의에서 조유전 전 국립문화재 연구소 소장은 기황후릉의 역사적 관계와 그간의 발굴 과정 등을 소개하고 기황후에 대한 연구는 각 학자별로 견해가 상반되고 있다.”기황후의 릉이 이곳 연천에 있다고 전해오는 것을 감안하고 그동안 발굴된 석수와 석양 등을 볼 때 충분히 연구해 볼 가치가 있다.” 라고 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