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따복어린이집 국공립 전환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1/23 [10:03]

경기도, 따복어린이집 국공립 전환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1/23 [10:03]

 

▲ 경기도청.(사진=이건구기자)     ©GNN

 

경기도는 지난 2016년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는 따복 어린이집’ 3개소를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 ‘보육 공공성 강화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다만, 위례따복(성남)과 따복하남(하남)어린이집은 ‘193월을 목표로 국공립어린이집 전환을 추진하고, 경기따복(용인)어린이집은 국공립 전환을 추진하되 대체시설 마련 등 준비가 완료될 때까지 현행유지하기로 했다.

 

도는 임차형 민간어린이집 유형에 공공성을 갖춘 콘텐츠를 결합한 형태로 시범 운영해 왔던 따복어린이집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함으로써 보육 공공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2차 추경예산에 62,300만원을 추가 확보하는 한편 2019년도 1차 추경예산에 공보육사업비를 기존 1300여만원에서 25600여만원으로 15,300여만원 증액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경기따복(용인)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거나 또는 인근 대체시설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공공성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따복경기어린이집(용인), 따복하남어린이집, 위례따복어린이집(2017년개원) 3개소를 시범사업으로 운영해왔다.

 

따복어린이집 3개소의 정원은 모두 190여명이며 지난 3년간 도가 따복어린이집 시범사업을 위한 시범사업 추진센터 운영, 3개소 시설임대 및 운영비지원 등으로 투입한 금액은 202천만원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