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주광덕 의원, “문무일 검찰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26 [09:11]

주광덕 의원, “문무일 검찰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26 [09:11]

▲ ( 사진 = 주광덕 의원 )     ©GNNet

 

적폐청산수사와 사법농단수사 등 대형사건에 따른 서울중앙지검으로의 과다한 검사 파견과 인사권 문제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오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남양주시병)서울중앙지검에 파견된 검사가 현재 29명인데, 중앙지검이 해당 검사들을 지목해 파견 요청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일단 수사팀이 먼저 추천을 하고 대검이 조율해서 이루어진 것이다. 두 번째 파견을 할 때는 대검에서 뽑아서 파견을 했는데, 일선 검사들로부터 인력난 호소가 많았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적폐청산수사로 중앙지검에 파견됐었던 검사들 대부분이 중앙지검, 대검, 법무부 등으로 인사가 됐다. 검찰 인사를 두고 문무일 검찰총장이 아니라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좌지우지 한다는 우려가 나오기 때문에 이런 질문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 총장은 그렇게 인사를 하지는 않았다. 작년에는 공언을 했었다. 이번에 중앙지검에 들어올 검사들은 6개월 먼저 보내게 된 것이다며 어차피 중앙지검에 들어올 검사들이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번 사법농단수사에 투입된 파견검사들은 절차를 밟아 필요한 사람들을 2배수 이상 추천해 선별한 것이다고 밝혔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광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