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주광덕의원, 문무일 검찰총장, “노 전 대통령 일가 640만달러 수수 사건 고발인조사 계획 중”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25 [13:57]

주광덕의원, 문무일 검찰총장, “노 전 대통령 일가 640만달러 수수 사건 고발인조사 계획 중”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25 [13:57]

 

▲ ( 사진 = 주광덕 의원 )     ©GNNet

 

 

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남양주시병)은 오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노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사건들 중 일부 사건의 공소시효가 남아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사건이 배당된 서울중앙지검 윤석열 검사장은 수사의지를 보여주겠다고 했다며 공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문 총장은 최근 고발인조사를 계획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12,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주 의원은 박상기 장관에게 “640만달러 사건의 공소시효가 어떻게 되느냐질의했다.

 

박 장관은 노건호연철호의 500만달러 수수 부분이 15이라고 답변하며 고발 이후 1년 만에 공소시효가 공식으로 밝혀졌다.

 

지난 19, 서울고검 등 국정감사에서는 주 의원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왜 지금까지 고발인 조사도 안 하고 이렇게 하고 있습니까?” 묻자

 

윤 지검장은 저희가 배당은 형사6부에다 해 놨지만 이거를 특수부 부장검사들과 함께 이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했을 때 이것이 과연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 다각도로 검토를 했습니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주 의원은 언제부터 검찰이 수사하기 전에 미리 정무적, 정치적인 검토부터 하냐며 질책했고, 윤 지검장은 수사의지를 보여주겠다고 답한 바 있다.

 

당시 주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이 사건을 고발할 때, 본인도 정치보복특위 위원으로 있었으니 고발인조사를 요청할 경우 적극 응하겠다고 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광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