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고액체납자 대여금고 64개 강제개봉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25 [09:15]

경기도, 고액체납자 대여금고 64개 강제개봉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25 [09:15]

▲ ( 사진 = 강제개봉한 금고에서 나온 외화 (사진제공=경기뉴스포털))     © GNNet

 

경기도가 세금을 납부하지 않는 고액체납자의 대여금고 압류를 통해 올해 102천만 원의 세금을 징수했다고 25일 밝혔다.

 

도 광역체납팀은 지난 4월 도내 1천만 원 이상 세금체납자 4만여명을 대상으로 대여금고 사용 여부를 조사한 결과 301명이 대여금고를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냈다.

 

도는 이 가운데 파산, 사망, 신탁(소유권이 넘어간 상태), 초과압류(다른 재산 압류로 대여금고 압류가 불필요한 상황) 상태인 대여금고 174개를 제외한 나머지 127개의 대여금고를 압류 조치했다.

 

도는 압류한 127개 대여금고 중 64(64)를 강제개봉하고 이들이 체납한 세금 102천만 원을 징수했다. 나머지 63개는 아직 개봉전이어서 도가 징수할 수 있는 세금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도가 대여금고를 압류조치하자 체납자들의 세금납부가 줄을 이었다. 도 설명에 따르면 A종교단체는 압류조치 이후 1억 원의 체납세금을, B의약품 제조업체 대표 역시 2천만 원의 체납세금을 즉시 납부했다.

 

오태석 도 조세정의과장은 대여금고 조사결과 유망 법무법인의 변호사, 의사, 상장회사 대표 등은 수 천만 원에 달하는 외화· 보석 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고 있었다면서 계속해서 다양한 징수기법을 개발·동원해 조세정의를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