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북부경찰청, 고양 저유소 화재 중간수사 결과 발표.

방재시설 등 여러 분야에서 문제점 확인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10/18 [17:18]

경기북부경찰청, 고양 저유소 화재 중간수사 결과 발표.

방재시설 등 여러 분야에서 문제점 확인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10/18 [17:18]

▲ 지난 7일 발생한 화재로 현재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고양 저유소. 저유소 주변으로 마른 건초더미가 그대로 방치된 것이 보인다.(사진=경기북부지방경찰청)     © GNNet

 

경기북부지방경찰청(치안감 김기출)는 지난 7일 발생한 고양 저유소 화재사건과 관련해 18일 오후, 방재시설 등 여러 분야에서 문제점이 발견되었다며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10일 고양경찰서 수사팀 외 지방청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확대 편성, 한국송유관공사의 방재시설ㆍ인력운용 등 전 분야에 걸쳐 관리 부실의혹에 대해 수사 중에 있다.

 

그동안 전담수사팀은 시설 및 안전 등 관련자료 27건을 확보하고, 지사장 등 관련자 5명을 소환조사했으며, 2차례에 걸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소방 등 관계기관과 합동감식 및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자문을 받아 수사를 진행했다.

 

또한 타 지역 저유소와 시설 비교분석하고, 인화방지망·화염방지기 납품업체에 대한 수사도 병행했다.

 

경기북부경찰청 전담수사팀 수사 중, 드러난 문제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화재예방부분] 설치의무 있는 화염방지기는 사고 탱크의 10개 유증환기구 중 1개 유증환기구에만 설치되고 나머지 9개의 유증환기구에는 설치되지 않았음.

 

또한 유증환기구에 설치되어 있는 인화방지망은 관리가 되지 않아 망이 찢어지거나 하단이 고정되지 않아 틈이 벌어져 내부에 건초가 들어가는 등 화재차단기능이 어려운 상태였음.

 

그 외 탱크 주변은 불이 붙을 수 있는 가연물을 제거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풀이 나도록 방치했고, 예초한 풀도 모아 버리지 않고 그대로 두어, 건초가 되어 가연물이 되도록 방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둘째 [인력운용부분] 사고 당일 4명의 근무자 중 CCTV가 설치된 통제실 근무자는 1명으로 이마저 관제를 전종하는 것이 아니라 유류 입출하 업무 등 다른 업무를 주업무로 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는 등 비상상황 통제 인력이 부족함이 확인됐다.

 

셋째 [관제 및 경보부분] 통제실에 설치된 화재 등 감시용CCTV는 화면이 25개이며, 각 화면은 작아서 사고현장의 잔디에 불이 붙은 것을 쉽게 인식하기 어려운 상황이었음.

 

또한 탱크 내 이상 감지 시 경보음이 울리지 않고 경보점멸등이 작동하는 시스템이라 근무자가 비상상황을 인지하기 쉽지 않은 상황임도 확인되었고, 인화성 물질을 대규모로 관리하는 시설에 필요한 것으로 보이는 화재감지기가 설치되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

 

향후, 경찰에서는 대한송유관공사의 부실관리 혐의에 대해전문가 자문단의 자문을 통한 자료 분석 및 현장조사, 관련자 소환 조사 및 국과원 검증 등을 통해 철저히 수사하고, 궁극적으로는 미비한 제도개선까지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외국인 근로자의 혐의에 대해서도 전문가 자문단 및 법률 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인과관계 및 위험발생 예견가능성 등 법리검토를 면밀히 처리해 법리오해나 인권침해 의혹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고양 저유소 화재사건 관련기사목록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