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주광덕 국회의원, 진화하는 조폭..전쟁 선포 필요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0:05]

주광덕 국회의원, 진화하는 조폭..전쟁 선포 필요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08 [10:05]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주광덕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남양주시병)은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0년간(2001~현재) 조직폭력사범 단속실적을 공개하며, 한 해 평균 2,083명의 조직폭력사범이 입건되며 666명이 구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 ( 사진 = 최근 20년간 조직폭력사범 단속실적 )     ©GNNet

 

조직폭력배 규모는 줄어들지 않고 있고, 그들의 범죄방식 또한 단순 갈취형에서 합법적 사업가, 금융시장 등 지능화되고 고차원화 되고 있다.

 

조직 전체가 노출되는 대규모 집단 패싸움이나 조직 간 암투는 상대적으로 줄어들고 있다.

 

입건되는 사범은 매년 2,000명 내외를 유지하는 반면, 구속인원은 20111,348명에서 2017239명으로 지속 줄어든 것이 그 반증이다.

 

주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방청별 관리대상 조직폭력배 현황에 따르면, 경찰은 매년 초에 전년도 검거된 신흥폭력조직 및 기존의 관리대상 조직폭력배를 심사해 관하고 있다.

 

현재 전국 212개의 조직이 있고 그 구성원 수는 5,211명에 이르는 상황이다.

 

▲ ( 사진 = 2014년 이후 지방청별 관리대상 조직폭력배 현황 )     © GNNet

 

과거 조직폭력단체들의 범죄방식은 단순 갈취가 대부분이었으나, 점차 조직 운영에 있어 합법위장 기업형으로 변모하고 있다.

 

20142, 대검찰청 강력부는 <전국 조폭전담 부장/검사/수사관 전체회의>에서 조직폭력배의 범죄유형을 시대별 특징으로 나누어 ‘1단계 갈취형’, ‘2단계 혼합형’, ‘3단계 합법위장 기업형으로 분류했다.

 

최근 유명정치인들과 연루된 것으로 의혹이 제기된 성남 소재 조폭 출신 사업가 또한 합법적 사업가로 활동하면서 실제로는 불법도박, 탈세, 뇌물공여 등 범죄를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대검찰청은 조직폭력배들의 불법 지하경제규모가 2014년 기준, 최대 120조원대에 달하고 이 중 불법 사행행위 규모는 95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현재 검경 등 수사당국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등에 근거해 조범죄의 구성, 자금원 차단, 불법수익 몰수 등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갈수록 진화하고 고차원화 되가는 조직범죄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주 의원은 우리나라처럼 조직폭력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일본의 경우 폭력단 대책법과 같은 단일 법 체계로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민생을 지키고 법치주의 확립을 위해 정부의 조직폭력 척결 의지표명과 특단의 대책이 마련시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광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