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윤후덕 의원, 文정부 안전예산안 朴정부보다 1조원 이상 늘어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04 [10:15]

윤후덕 의원, 文정부 안전예산안 朴정부보다 1조원 이상 늘어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04 [10:15]

 

2019년 재난안전예산 정부안은 156,029억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박근혜 정부 마지막 예산이었던 2017년 안전예산 148,104억원 대비 1235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기획재정부가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후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파주갑)에게 제출한 안전예산 변동추이 및 현황에 따르면 재난안전예산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 동안 7,925억원 증가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148,104억원(2015)에서 147,393억원(2016), 145,794억원(2017)으로 점차 감소하다가 문재인 정부 첫 예산이었던 2018151,935억원으로 대폭 상승하면서 증가폭이 벌어졌다. 2019년 재난안전예산안은 전년도에 비해서도 4,094억원 증가한 것이다.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의 사회재난 안전예산을 항목별로 비교하면 교통사고재난 안전예산 증가폭이 가장 크다.

 

교통사고재난 안전예산은 201731,011억원에서 201934,877억원으로 3,866억원 증가했다.

 

증가율이 가장 높은 항목은 화재폭발 안전예산이다. 화재폭발 안전예산은 2017216억원에서 20191,313억원으로 500% 이상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12월 발생했던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이후 다중이용시설 화재 예방을 위한 예산이 새롭게 포함됐기 때문이다.

 

2019년 화재폭발 안전예산안에는 다중이용시설 화재성능보강, 야영장 화재안전성 확보, 전통사찰 방재시스템 구축, 화재안전 특별대책 등이 신규 사업으로 편성됐다.

 

두 번째로 증가율이 높은 사회재난 안전예산은 2017년 대비 158.3% 증가한 자살 관련 안전예산이다.

 

자살 관련 안전예산은 학생정신건강센터 지원 사업과 자살예방사업이 포함돼있으며, 201784억원에서 2019217억원으로 133억원 증가했다.

 

세 번째로 증가율이 높은 사회재난 안전예산은 2017년 대비 39.7% 증가한 국가기반체계 마비 대비 안전예산이다. 2017539억원에서 2019753억원으로 214억원 증가했다.

 

이외에도 안전취약계층 사고(22.7%), 환경오염(21.7%), 가축 및 수산생물 전염병(21%), 식품사고(14.5%), 범죄(10.7%) 관련 안전예산이 2017년 대비 2019년 사회재난 안전예산안 중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